광고
광고
광고

광동 비만 치료제 ‘콘트라브’ 6월 출시

북미서 시판중인 3개 제품 중 인기 최고…비향정 약물 따라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6/05/02 [10:24]

광동 비만 치료제 ‘콘트라브’ 6월 출시

북미서 시판중인 3개 제품 중 인기 최고…비향정 약물 따라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6/05/02 [10:24]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비만치료제 신약 ‘콘트라브’의 식약처 품목허가 승인에 따라 오는 6월 출시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콘트라브는 북미 시장에서 최근 출시된 3가지 비만 신약(큐시미아, 벨빅, 콘트라브) 가운데 가장 늦게 발매되었음에도 시장점유율 1위(2015년 12월 기준, IMS Health)를 기록하고 있다.

 

향정 약물인 벨빅과 달라 국내에서도 이같은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하고 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콘트라브는 미국과 유럽에서 동시에 허가를 받은 유일한 식욕억제 비만치료제”라며, “지난해 미국 바이오 제약기업 오렉시젠 테라퓨틱스와 국내 판매권 독점 계약을 체결한 이후 계획에 따라 순조롭게 국내 판매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콘트라브는 부프로피온과 날트렉손의 복합제로 우울증 및 니코틴 중독에 효과가 입증된 부프로피온과 알코올 및 마약 중독 치료에 쓰이고 있는 날트렉손이 작용한다.

 

음식물 섭취와 에너지대사의 균형을 맞추고, 뇌의 보상신경회로(사람이나 동물에서 욕구가 만족됐을 때 혹은 만족될 것임을 알았을 때 활성화되는 신경계)에 작용해 섭취행동을 억제한다고 알려져 있다.

 

한편, 국내 비만치료제 시장은 2009년 전체 시장이 1,000억원 정도 되었으나 2010년 시부트라민 제제가 심혈관계 부작용으로 퇴출된 이후 침체기에 접어들어 현재는 약 800억원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동제약, 비만치료제, 콘트라브, 벨빅, 일동제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