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일동제약 1분기 매출액 1,230억…전년비 7.1%↑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6/04/29 [09:52]

일동제약 1분기 매출액 1,230억…전년비 7.1%↑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6/04/29 [09:52]

일동제약(대표 이정치)은 지난 28일, 1분기 잠정실적으로 매출액 1229.8억원, 영업이익 86.2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직전분기(2015년 4분기) 대비 매출액은 1.6%, 영업이익은 1038.3% 성장한 것이며, 전년동기(2015년 1분기)에 비해서는 각각 7.1% 증가, 29.0% 감소한 수치이다.

 

회사 측은 “전년동기와 직전분기 모두에 비해 매출액이 증가하였고, 영업이익 역시 최근 3개년 분기 평균치인 52.6억원보다 60% 이상 높은 액수로서 양호한 경영 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다만, 영업이익의 경우 신약 R&D 투자, 헬스케어 등 신규사업 확대, 프로바이오틱스 등 신제품 마케팅 강화에 따른 비용 지출이 늘어나다보니 작년 1분기와 비교해 다소 적었다”며, “이는 성장을 위해 필요한 생산적인 투자로서 긍정적으로 보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아로나민을 비롯한 기존 품목은 물론, 비만치료제 벨빅, 프로바이오틱스 지큐랩 등 신제품의 시장반응도 좋은 상황”이라며, “여기에 2분기에 음료 등 헬스케어 사업이 본격화되면 향후 실적은 더 좋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일동제약은 금년 8월 1일 지주사 전환을 앞두고 있으며, 이를 위해 오는 6월 24일 임시주주총회를 예정한 상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동제약, 프로바이오틱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