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올림푸스, 서울시립어린이병원서 ‘힐링 콘서트’

오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6/03/03 [18:11]

올림푸스, 서울시립어린이병원서 ‘힐링 콘서트’

오인규 기자 | 입력 : 2016/03/03 [18:11]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지난 26일 서울 서초구 헌릉로에 위치한 서울시립어린이병원 로비에서 올림푸스 앙상블, 성악가 임성욱과 함께 힐링 콘서트를 개최했다.

 

힐링 콘서트는 병원 치료로 인해 문화 향유의 기회가 적은 환우와 그 가족들을 위해 올림푸스한국이 지난 2012년부터 진행해 온 문화공헌 프로그램이다. 그간 20차례의 공연을 거치며 환우와 그 가족들의 심리적 치유에 기여하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착한 클래식 공연으로 자리잡아왔다.

 

올림푸스한국이 후원하는 차세대 클래식 거장들로 구성된 올림푸스 앙상블과 사회공헌을 실천하는 저명 아티스트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지고 있는데, 특히 지난 2014년부터는 환우들의 성원에 힘입어 특정 시즌이 아닌 연중 상시 공연으로 진행되고 있다.

 

‘2016 힐링 콘서트의 시작을 알리는 이날 공연에서는 성악가 임성욱이 팝송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을 열창해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또한 올림푸스 앙상블은 클래식으로 재편곡한 젓가락 행진곡과 동요메들리 등 어린 환우들에게 친숙한 음악을 통해 정서적인 안정과 용기를 안겨줬다.

 

오카다 나오키 대표는 힘든 치료과정을 견디고 있는 어린 환우들과 그 가족들이 이번 콘서트를 통해 조금이나마 위로 받았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음악을 통한 치유와 소통이 모토인 힐링 콘서트는 올림푸스의 기업 정신을 담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를 위해 다양한 문화공헌 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올림푸스한국은 단순한 CSR에서 나아가 문화를 통한 사회공헌을 목표로 2010년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 올림푸스홀을 개관하고, 2012올림푸스 앙상블을 창단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