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러시아 산모 “셋째도 제일병원서 낳고 싶다”

의료서비스, 산후조리원 대만족…외국인 산모들에 적극 추천 의향도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6/01/08 [09:53]

러시아 산모 “셋째도 제일병원서 낳고 싶다”

의료서비스, 산후조리원 대만족…외국인 산모들에 적극 추천 의향도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6/01/08 [09:53]
러시아 산모인 카슈리나 율리아(中) 씨가 제일병원 김태경 행정부원장(右)과 환담하고 있다.     © 문영중 기자

출산문화에 매료돼 한국으로 두 번째 원장 출산 온 러시아 산모가 화제다.

 

주인공은 러시아인 카슈리나 율리아(KASHIRIKHINA IULIIA, 35) 씨. 지난 2010년 우연히 지인의 소개로 제일병원과 첫 인연을 맺어 그 해 11월 첫째 딸을 건강하게 품에 안은 율리아씨는 전문적인 의료시스템과 기대 이상의 서비스에 감동받아 기회가 되면 둘째 출산도 제일병원에서 할 수 있기를 희망했다.

 

그 후 5년이 지난 12월 율리아 씨가 만삭인 몸으로 또 다시 제일병원을 찾았다. 첫째 주치의였던 이시원 교수와 국제협력팀원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눈 율리아씨는 “첫째 출산 당시 의료는 물론, 직원들의 친절함, 음식, 서설, 기타 서비스 등 모든 것이 나에게 깊은 인상을 심어주었다”며 “믿음 가는 제일병원을 찾으니 마음이 놓여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내원 소감을 밝혔다.

 

12월15일 건강하게 둘째 딸을 출산하고 첫째 때와 같이 제일병원 산후조리에서 산후관리 받은 율리아 씨. 그녀는 “첫째 출산 때 산후조리원을 이용한 후 빠르게 몸을 회복할 수 있었다”며 “단순히 휴식을 취하는 곳이 아니라 신생아 관리 교육부터 산모 건강을 챙기는 식단과 서비스 그리고 아기 건강 체크까지 전문 의료서비스를 받는 것 같아 매우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그녀는 특히 러시아 음식으로 짜여진 별도의 산모 식단이 운영되고 있음에도 식단까지도 한국식을 따를 정도로 제일병원 산후조리원에 높은 점수를 주며 다른 외국인 산모들도 꼭 이용해 볼 것을 적극 추천했다.

 

율리아씨는 “남편이 제일병원에서의 출산을 먼저 권할 만큼 제일병원은 출산 모든 과정에서 신뢰를 주었다. 저와 제 아기가 꼼꼼하게, 그리고 특별하게 관리 받고 있다는 느낌이 개인적으로 너무 기분이 좋았다. 두 아이 출산에 도움을 준 제일병원의 모든 직원들에게 감사를 드린다. 셋째가 생긴다면 고민 없이 꼭 제일병원에서 낳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제일병원은 최근 러시아, 몽골, 카자흐스탄, 중국, 미국을 중심으로 외국인 화자가 급속히 늘면서 글로벌 난임/여성암 치료의 메카로 발돋움하고 있다. 현재 제일병원을 찾는 외국인 환자는 연 2만 5,000여 명에 이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