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삼성 '미숙아 만성폐질환' 치료 가능성 발견

메디포스트 공동 줄기세포 원료 ‘뉴모스템’ 개발…임상 1상 성공
세계 최초 미숙아 안전성․치료효과 입증…세계적 학술지에 발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4/02/10 [11:27]

삼성 '미숙아 만성폐질환' 치료 가능성 발견

메디포스트 공동 줄기세포 원료 ‘뉴모스템’ 개발…임상 1상 성공
세계 최초 미숙아 안전성․치료효과 입증…세계적 학술지에 발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4/02/10 [11:27]
‘미숙아 만성 폐질환’은 미숙아 사망과 합병증 발생의 가장 중요한 원인 질환으로 아직까지 특별한 치료방법이 없어 문제가 돼 왔다.

이런 가운데 국내 의료계와 제약사가 공동 노력을 통해 ‘미숙아 만성 폐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 주목받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박원순·장윤실 교수팀은 미숙아 만성 폐질환 치료제인 제대혈(탯줄 혈액)에서 추출한 간엽줄기세포를 원료로 한 ‘뉴모스템’의 임상1상 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를 세계적 소아과학 학술지인 <Journal of Pediatrics>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이번 임상시험을 통해 미숙아 만성 폐질환의 발병 위험성이 매우 높은 임신기간 24~26주의 초미숙아 9명을 대상으로 ‘뉴모스템’ 치료제 투여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입증했다.

특히 심한 미숙아 만성폐질환의 발병이 기존의 고위험군 미숙아들의 72%에 비해 줄기세포 치료군에서 33%로 절반 이하로 감소, 치료 효과의 가능성까지 확인할 수 있었다.

박원순 교수는 “지금까지 특별한 치료법이 없는 미숙아 만성 폐질환에 대한 임상 시험이 국내에서 산학연 합동 연구로 우리가 만든 의약품을 사용하여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장윤실 교수는 “고령임신 등으로 미숙아 출산율이 계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에서 개발한 새로운 치료제를 이용, 치료율을 높일 수 있게 된 점은 큰 의미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뉴모스템‘은 삼성서울병원과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가 공동연구를 통해 미숙아 만성 폐질환 치료제로 개발 중인 제대혈(탯줄 혈액)에서 추출한 간엽줄기세포를 원료로 하고 있다.

뉴모스템은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처(FDA)에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으며, 국내에서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보건의료연구개발사업’으로 선정, 연구 개발을 마치고 임상시험중인 단계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1상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2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