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단독] 세브란스병원 27일 외래 30% 축소 수술실 정상 운영

휴진 교수들 개인 의사 존중 환자 불편 최소화

윤병기 기자 yoon70@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6/25 [09:18]

[단독] 세브란스병원 27일 외래 30% 축소 수술실 정상 운영

휴진 교수들 개인 의사 존중 환자 불편 최소화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6/25 [09:18]

【후생신보】 연세의대 교수들이 오는 27일부터 전면 무기한 휴진을 돌입하기로 한 가운데 수술실은 정상 운영하고 외래는 30% 축소 운영할 방침인것으로 확인됐다.

 

 

연세의대 비대위 관계자는 "오는 27일 무기한 휴진과 관련 교수 개인 의사에 맡기기로 했다" 며 "현재 파악한 바로는 수술실은 정상 운영하고 외래 진료의 경우 30% 정도 축소 운영할 예정인것으로 알고 있다" 고 밝혔다.

 

앞서 연세의대 비대위는 오는 27일부터 정부가 현 의료 및 의대교육사태를 해결하는 가시적 조치를 취할 때까지 무기한 휴진시행을 결의한바 있다.

 

비대위는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연세의대 전체교수를 대상으로 휴진 관련 설문조사 결과 총 735명의 교수가 참여했으며, 무기한 휴진 입장을 취하고 이를 실행에 옮기겠다는 응답이 531명(72.2%),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204명(27.8%)이었다.  

 

또한 교수들이 무기한 휴진을 결정할 경우 이 뜻을 받든 연세의대 교수비상대책위원회의 무기한 휴진 실행방안을 지지하고 동참하겠다는 응답이 448명(61.0%), 실행방안 사안별로 결정하겠다는 응답이 219명(29.8%), 그렇지 않겠다는 응답이 68명(9.2%)이었다. 

 

한편  이강영 세브란스병원장은 지난 13일 주임교수 및 임상과장 공지를 통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과를 잘 이끌어 주심을 항상 감사드립니다" 며 "현재 병원의 입장은 정상진료 유지" 라고 강조했다.

 

이강영 원장은 "휴진으로 인한 진료변경은 진료예약센터 및 관련부서로의 외부 문의 폭주로 당분간 지원이 어려움을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 고 밝혔다.

 

앞서 세브란스병원 노동조합은 연세대 의과대학 교수비상대책위원회가 27일부터 무기한 집단 휴직을 결정한 데 대해 진료 연기, 예약 취소 등 관련 업무를 '거부' 하겠다고 선언했다. 

 

세브란스병원 노조는 "노사가 현 사태를 위해 함께 노력하는 것이지, 의사들의 입장 관철을 위한 부당한 명령에 강제 동원을 허용하는 것이 노사 상생이 아니다"며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피해를 감내하며, 현장을 지키고 있는 병원 노동자들이 동의도 안되는 집단행동으로 파생된 업무에 강제 동원되는 모순된 상황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세브란스병원노조는 진료 연기, 예약 취소 등 집단행동으로 파생된 업무는 일절 거부할 것이다. 협력 업체에 대한 업무지시가 이뤄진다면 무급휴가 수용 등 지금까지의 협조도 되돌릴 수밖에 없다" 며 "의사들은 집단휴진 결정을 철회하고, 지금 당장 진료에 복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