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6.25 74주년…중앙보훈병원 최대 공공병원 되다

병상 1400개, 진료과 약 30개, 일일 외래 4500명 규모

유시온 기자 sion@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6/25 [08:17]

6.25 74주년…중앙보훈병원 최대 공공병원 되다

병상 1400개, 진료과 약 30개, 일일 외래 4500명 규모

유시온 기자 | 입력 : 2024/06/25 [08:17]

 

【후생신보】 6.25전쟁 74주년을 맞은 가운데, 중앙보훈병원이 공공병원 최대 규모로 성장한 역사를 소개했다. 

  

중앙보훈병원(병원장 직무대행 노상익)은 6.25전쟁 막바지인 1953년 2월 대구 제2구호병원을 모태로 설립돼, 현재는 1,400여개 병상과 30여개 진료과를 운영하며 하루 평균 4천5백여 명의 외래 환자가 내원하는 초대형 공공병원으로 성장했다. 

 

70여 년이 넘는 시간동안 전쟁이나 군에서 부상당한 국가유공자를 치료하고, 평균 연령 75세로 접어든 보훈대상자를 돌보며 쌓아온 고령자 진료역량을 바탕으로 최근 중앙보훈병원은 5가지 성과를 달성했다.

 

첫째, 국내에서 유일하게 단일 기관 내 급성기병원, 재활센터, 요양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 재가서비스를 갖춰 ‘환자 맞춤형 전 생애주기 서비스’를 정착시켰다. 민간에서 수행이 어려운 ‘급성-재활-요양-재택치료’가 원스톱으로 가능한 융합형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가정간호, 가정호스피스 등 다양한 재가서비스까지 제공해 거동이 불편하거나 원거리에 거주하는 환자의 편의를 돕고 있다. 

 

둘째, 상급종합병원 수준의 고령자 및 중증 진료 역량을 갖추었다는 점이다. 2020년 10월 로봇수술 센터를 개소한 이후 ‘다빈치 Xi’로봇수술은 최근 1000례를 돌파했으며, 간·신장 이식, 경피적대동맥판막치환술(TAVI) 등 고난이도 시술 및 수술도 활발히 시행되고 있다. 나아가 4대암 적정성평가 6년 연속 1등급 및 요양급여 적정성평가 6개 항목 1등급을 획득하고, 고강도 표적치료기능을 갖춘 ‘암치료 선형가속기(트루빔STX)’를 도입하는 등 암 치료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셋째, 중앙보훈병원은 ‘스마트병원’으로 자리매김 하고자 입원생활 안내 로봇, 검체 이송 로봇 등 5G 기반의 로봇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환자 빅데이터 활용을 위해 차세대병원정보시스템(HIS)을 구축하는 등 디지털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노상익 병원장 직무대행은 “2025년 대한민국은 65세 인구가 전체의 20%에 달하는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며, 고령자를 대상으로 한 의료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를 대비해 중앙보훈병원은 그간 쌓아온 고령 환자 진료 노하우를 활용해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강화하고, 감염병 및 의료 공백과 같은 국가적 의료 위기 극복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