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의대 교수들, 전면 휴진 ‘중단’

전체 교수 투표결과, 73.6%가 휴진 중단 및 지속가능한 투쟁 방식 전환 원해

이상철 기자 kslee@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6/21 [15:12]

서울의대 교수들, 전면 휴진 ‘중단’

전체 교수 투표결과, 73.6%가 휴진 중단 및 지속가능한 투쟁 방식 전환 원해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6/21 [15:12]

 

【후생신보】  서울의대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진료실로 복귀한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에 따르면 20~21일 양일간 향후 활동 방향과 관련,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보라매병원, 강남센터 등 4개 병원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며 전면 휴진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이번 투표에서 구체적 활동 방식을 묻는 질문(중복 응답 가능)에는 75.4%가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필요하다고 했으며, 55.4%는 ‘범의료계와 연대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65.6%는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고려해 지속 가능한 적정 수준으로 근무시간을 조정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에 따라 서울의대 비대위는 휴진을 중단하고 진료를 정상화한다.

 

비대위는 “휴진 기간에도 중증·난치·응급환자 진료는 유지했으나 서울대병원 특성상 현 상황이 장기화됐을 때는 중증환자에게도 실제적인 피해가 생길 수 있다”며 “의료대란 속에서 환자 곁을 지켜왔고 휴진 기간에도 꼭 봐야 할 환자를 선별해 진료해온 교수들이 가장 걱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비대위는 휴진을 중단하는 것은 당장 발생할 수 있는 환자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부에 대해서는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지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었다.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다”라며 “결코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앞으로도 저항을 계속 할 것이며 만약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는 한편, 정책 수립 과정을 감시하고 비판과 대안의 목소리를 내며 이를 위해 의료계 전체와도 연대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