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만성 전립선염ㆍ골반 통증, 새 치료법 제시

서울성모병원 김세웅 교수팀, 칸나비디올 효과 입증…중독성 없고 염증·통증 감소
세계 최초 전립선염에서 칸나비디올 통증 조절작용 기전 규명…게임체인저 기대

이상철 기자 kslee@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6/20 [14:24]

만성 전립선염ㆍ골반 통증, 새 치료법 제시

서울성모병원 김세웅 교수팀, 칸나비디올 효과 입증…중독성 없고 염증·통증 감소
세계 최초 전립선염에서 칸나비디올 통증 조절작용 기전 규명…게임체인저 기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6/20 [14:24]

▲ 김세웅 교수                                             김성주 교수

【후생신보】  최근 새로운 치료제로서 다양한 가능성을 조명받고 있는 의료용 대마 성분인 ‘칸나비디올’이 만성 전립선염과 만성 골반 통증 증후군 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김세웅 교수((주)그린메디신 대표)팀(가톨릭의대 의생명건강과학과 김성주 교수 공동 교신저자,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배웅진·신동호 교수 공동저자, 가톨릭의대 Jun Jie Piao 제1저자)은 칸나비디올은 복합적인 방식으로 염증과 통증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어 만성 전립선염과 만성 골반통증 증후군 치료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만성 전립선염ㆍ만성 골반통증 증후군은 전립선 또는 골반 주변의 지속적인 통증과 배뇨 문제를 동반하는 복합적인 증후군으로, 삶의 질을 현저히 낮추는 것으로 알려진 난치성 질환이다.

 

신경계 이상이나 스트레스를 비롯한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지만 성인 남성 중 절반 가량이 평생 한 번 이상 경험한다고 알려진 급성 전립선염이 만성 질환으로 이환되는 과정에서 생기기도 한다.

 

가톨릭대 소속 5개 병원이 2001년부터 2010년까지 합동 수행한 연구에 따르면 급성 전립선염에서 만성 전립선염으로의 이환율은 약 10% 수준이었다.

 

김 교수팀은 칸나비디올이 가지는 여러 효과 중에 항염ㆍ진통 작용이 있다는데 착안해 염증 감소에 효과적인지, 생체 내에서는 어떤 기전을 통해 통증을 조절할 수 있는지를 각각 세포 실험과 동물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실험 결과, 칸나비디올은 염증 반응을 매개하는 여러 물질(IL-6, TNF-α, COX2)의 수준을 효과적으로 낮춰, 세포 독성 없이 상당한 염증 개선이 관찰되는 긍정적인 결과를 보여주었다.

 

▲ 세포 실험을 통해 확인된 카나비디올의 용량별 독성과 염증 개선 효과.

위 = 칸나비디올의 용량별 세포 독성을 관찰하였을 때, 0.1µg/mL 이하 농도에서는 유의미한 세포독성이 관찰되지 않았다.

아래 = 세포 실험을 통해 정상 세포, 염증 세포(대조군), 칸나비디올을 1회 투여한 염증 세포(실험군)을 24시간 경과 후 비교하였을 때, 실험군에서는 상당한 수준으로 염증이 개선되었음이 데이터로 확인되었다.

 

또한 실험실 내 결과만 아니라 동물 실험을 통해 실제 생체조직 내에서 이루어진 결과에서도 효과적으로 염증을 통제하는 결과를 나타냈다.

 

▲ 그림2. 동물 실험에서 관찰된 칸나비디올의 용량 의존적 치료 효과.

동물 실험에서는 전립선염이 발생한 쥐를 4주간 칸나비디올로 치료했다. 

정상군(ⓐ)과 비교하면 전립선 내 종양과 같은 상피 증식이 현저한 비치료군(ⓑ)과 달리, 치료군에서는 용량 의존적으로 상피 증식이 감소하고 배열이 정상적으로 회복되었다(ⓒ 50mg/kg, ⓓ 100mg/kg, ⓔ 150mg/kg).

 

뿐만 아니라 통증에 있어서도 복합적인 방식으로 기존 소염진통제를 뛰어넘는 효과를 보인다는 것을 입증했다.

 

기존 진통제들이 주로 간접적인 방식(염증 효소 억제)에 의존했던 반면, 칸나비디올은 염증을 조절하는 수용체인 CB2(Cannabinoid Receptor Type 2)와 통증 신호를 전달하는 수용체인 TRPV1(Transient Receptor Potential Vanilloid 1)에 직접적으로 작용해 효과적인 통증 조절 효과를 보였다.

 

▲ 칸나비디올의 염증 및 통증 조절 원리

칸나비디올은 염증 관련 수용체인 CB2(Cannabinoid Receptor Type 2)를 활성화시켜 TLR4/NF-κB 경로를 억제하고, 통증 수용체인 TRPV1(Transient Receptor Potential Vanilloid 1)을 지속적으로 활성화시켜 통증 신호가 무뎌지도록 탈감작(Desensitization)시킨다.

 

공동 교신저자인 김세웅 교수는 “칸나비디올의 항염증 효과를 통해 난치성 만성 전립선염을 치료할 수 있음을 세계 최초로 확인하고 그 기전을 밝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마약이라는 선입견을 제외하면 대마는 다양한 기능성 추출물을 얻을 수 있는 보고(寶庫)로서 연구 가치가 높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실제 제품 개발로 이어져 김 교수는 비정신성 칸나비노이드를 유효성분으로 포함하는 만성 전립선염과 만성 골반통증의 치료 조성물을 특허 출원하기도 했다.

 

김 교수팀의 논문은 World Journal of Men’s Health(IF: 4.8) 2월 호에 게재됐다.

 

한편 대마초에서 추출할 수 있는 80종이 넘는 화학물질 중에서 칸나비디올은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과 함께 대표적인 주요 성분으로 꼽힌다.

 

그러나 중독성이 있는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과 달리 칸나비디올은 중독성이 없어 최근 유용한 의료용 물질로서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세계적으로 대마를 이용한 의약품 연구가 활성화되면서 해외에서는 FDA와 같은 규제기관을 통해 정식으로 승인받은 칸나비디올 기반 약품들이 출시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2018년부터 대체 치료수단이 없는 일부 희귀 난치성 질환자들이 의사 소견서를 제출하면 희귀필수의약품센터를 통해 제한적으로 해외 완제 의약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허가된 바 있으며 2020년 7월, 국내에서도 의료용도의 대마 연구가 승인 가능해진 이후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