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통풍 유전자 위험 점수로 심혈관계 질환 조기 예측

강원대병원 문기원 교수팀, 퉁풍 위험 높은 유전자 있어도 생활습관 개선으로 예방 가능

이상철 기자 kslee@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6/14 [16:35]

통풍 유전자 위험 점수로 심혈관계 질환 조기 예측

강원대병원 문기원 교수팀, 퉁풍 위험 높은 유전자 있어도 생활습관 개선으로 예방 가능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6/14 [16:35]

▲ 문기원 교수

【후생신보】  통풍의 유전자 위험 점수를 이용해 심혈관질환을 조기에 예측할 수 있는 방법이 공개됐다.

 

특히 통풍에 걸릴 위험이 높은 유전자를 가지고 있더라도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통풍 뿐 아니라 심혈관 질환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강원대병원 류마티스내과 문기원 교수팀(펜실베니아대 김도균)은 영국인 약 50만 명의 유전 정보 및 건강정보가 수록된 영국인 생체은행(UK biobank) 자료와 한국인 유전체 역학 조사 사업(KoGES)의 자료를 분석해 통풍의 유전자 위험 점수와 음주, 흡연, 식이습관 등의 생활 습관 점수를 같이 이용했을 때 심혈관 질환을 조기에 예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교수팀에 따르면 통풍의 유전자 위험 점수가 높을 때, 즉 통풍에 걸릴 위험이 높은 유전자를 가지고 태어난 경우 과다한 음주, 흡연 등 안 좋은 생활습관을 고수하면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이 최대 2.49배 증가할 수 있다. 반면 통풍에 걸릴 위험이 높은 유전자를 가지고 있더라도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심혈관계 질환에 걸릴 위험을 62% 정도 감소시킬 수 있다.

 

문기원 교수는 “통풍에 걸릴 위험이 높은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고 해도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통풍 뿐 아니라 심혈관 질환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며 “생활습관 개선을 통한 통풍 및 심혈관 질환 위험의 감소 효과는 유전적 위험이 낮은 경우에도 관찰됐다”고 밝혔다.

 

한편 문 교수팀의 연구 결과는 지난 5월에 열린 대한류마티스학회 제44차 학술대회 및 제18차 국제심포지엄에서 발표되었고 해당 연구는 우수구연상으로 선정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