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18일 '집단 휴진', 뇌전증센터도 불참한다

대한뇌전증센터학회 홍승봉 회장 “환자 겁주는 대신 삭발 등 통해 정부에 대항해야”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6/14 [09:17]

18일 '집단 휴진', 뇌전증센터도 불참한다

대한뇌전증센터학회 홍승봉 회장 “환자 겁주는 대신 삭발 등 통해 정부에 대항해야”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6/14 [09:17]

【후생신보】오는 18일, 의협 주도의 ‘집단휴진’ 움직임이 불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과 의협 회장 간 대립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의사 단체가 잇따라 불참을 선언하고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아동병원에 이어 뇌전증 전문 교수들로 구성된 대한뇌전증센터학회(회장 홍승봉,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사진)도 오는 18일 의협 주도 집단 휴진에 불참하겠다는 입장문을 14일 내놨다.

 

이날 홍승봉 회장은 입장문을 통해 “의협 단체 휴진 발표로 많은 뇌전증 환자와 가족들이 혹시 처방전을 받지 못할까 불안과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밝히고 “뇌전증은 치료 중단 시 신체 손상과 사망 위험이 수십 배 높아진다”며 집단 휴진 불참 배경을 설명했다.

 

약물 난치성 뇌전증 환자들의 경우 갑자기 약물을 중단할 경우 사망률이 일반인의 50~100배로 높아지고 항 뇌전증약은 뇌전증에 대한 지식이 없는 의사들이 처방하기도 어렵다는 설명이다.

 

홍승봉 회장은 특히 “환자들의 질병과 아픈 마음을 돌봐야 하는 의사들이 반대로 환자들을 겁주고 위기에 빠트리는 행동을 삼가야 한다”며 “대신 삭발하고 단식을 하면서 과거 민주화 투쟁과 같이 스스로를 희생하면서 정부에 대항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공의 사직 후 115일 동안 수많는 중증 환자들과 가족들이 극심한 고통과 피해를 보고 있다”며 “이제 의대생과 전공의는 빨리 돌아오고 의협 등 의사단체들은 과학적 근거 수집과 분석으로 정부에 대항해야 한다”고 홍 회장은 덧붙였다.

 

나아가 홍 회장은 항우울제 처방 규제를 풀기 위해 12년간 노력해야만 했던 과거의 예를 언급하며 “부단한 노력과 과학적인 정보 수집, 분석 없이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의료계는 먼저 아픈 환자들을 살리고 전 세계 정보 수집, 전문가 토론회 및 과학적 분석을 통하여 2026년 의대정원을 재조정하는데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끝으로 그는 “그렇지 않으면 전 국민의 공분을 피할 수 없고, 나아가 전 세계 의료인과 국민들의 비난을 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집단휴진, 의사협회, 아동병원, 전곧의, 뇌전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