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세브란스를 만들어가겠습니다.”

이강영 원장 “위기 극복과 세브란스의 새로운 도약은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할 목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09:31]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세브란스를 만들어가겠습니다.”

이강영 원장 “위기 극복과 세브란스의 새로운 도약은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할 목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6/05 [09:31]

【후생신보】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세브란스를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가겠습니다. 위기 극복과 세브란스의 새로운 도약은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할 당면 목표입니다. 이를 위해 모든 분의 말씀을 경청하고 지혜를 모으겠습니다.”

 

 

이강영 세브란스병원 원장이 취임 후 첫 경영서신을 통해 의정 갈등으로 인한 위기를 세브란스병원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시발점으로 삼아 모든 교직원들과 함께 미래를 위한 발판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강영 원장은 석 달 넘게 지속되는 의료계 비상사태로, 우리 병원도 전례가 없는 위기를 맞고 있다위기 극복을 위한 교직원 여러분의 결속과 헌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하며, 여러분이 느끼고 있는 고민과 어려움에 공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강영 원장은 세브란스는 언제나 환자의 곁에서 이들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치료하고, 후학을 양성하며 미래를 준비해 왔다지금 당면하고 있는 위기 또한 슬기롭게 이겨낼 것으로 믿으며, 아직은 터널의 끝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지만, 병원에서도 경영 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강영 원장은 병원 경영 정상화를 위해 효율적 자원 분배를 통해 아낌없는 진료 지원을 하는 동시에, 체계적 관리 운영을 통해 비용을 절감하고, 환자를 위한 교직원 여러분의 노력이 더욱 빛을 발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강영 원장은 단순한 위기의 극복이 아니라 세브란스의 더 큰 발전을 위한 계기로 삼고자 한다세브란스는 인턴 제도를 최초로 도입하는 등 우리나라 수련병원의 시초인 만큼, 향후 수련병원의 면모를 일신하여, 최고 수준의 수련을 제공하는 수련병원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의료 서비스 선진화를 위한 기존의 노력에 속도감을 더욱 강화하고, 특히 임상 현장에서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디지털 혁신과 임상 역량이 임상 연구로 이어지는 선순환 체계 구축을 통해 임상 및 연구 분야의 수월성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강영 원장은 여러분의 노고와 헌신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하루속히 병원이 정상화되어 밝은 얼굴로 서로를 격려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