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길안과병원 후원 ‘누워서 보는 콘서트’ 성료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15:55]

한길안과병원 후원 ‘누워서 보는 콘서트’ 성료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5/24 [15:55]

【후생신보】한길안과병원(병원장 최진영) 후원으로 지난 22일 오후 3시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밀레니엄홀에서 열린 중증장애인을 위한 ‘누워서 보는 콘서트(클래식)’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사진>.

 

가수 김장훈이 주최한 ‘누워서 보는 콘서트’는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것으로, 중증장애인들이 객석 맨 앞줄에 누워서 공연을 감상하는 콘서트다. 공연장이 오픈되어 있어 오가는 사람 누구나 참여 가능했다.

 

지난해 4월 코엑스 별마당 도서관에서 첫 공연을 시작한 ‘누워서 보는 콘서트’는 5월 김포공항과 9월 대구공항에서 진행됐고 지난달 4월에는 일산 원마운트 이벤트 광장에서 열린 바 있다.

 

이날 콘서트에는 바리톤 김동규와 소프라노 한아름이 참여해 가요와 클래식이 조화를 이룬 크로스오버 음악회로 감동을 더했다. 두 성악가는 콘서트의 선한 취지에 공감해 흔쾌히 재능기부를 결정, 관객에게 깊은 울림을 선물했다.

 

한길안과병원은 행사비 전액을 후원하여 가수 김장훈의 선한 영향력 전파에 손길을 더했다.

 

최진영 병원장은 “오래 전 저희 병원의 홍보대사를 하셨던 김장훈 가수가 장애인을 위한 콘서트를 연다고 해서 기꺼이 동참하게 됐다”면서 “이번 공연이 평소 거동이 불편해 공연 관람 기회를 갖기 어려운 장애인들에게 큰 기쁨과 행복을 선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길안과병원(이사장 정규형)은 전안부, 망막, 녹내장, 성형안과, 소아·사시·신경안과센터, 스마일·라식 등 6개의 전문센터를 갖추고 있으며, 지난해 24만 명의 환자를 진료하고 1만 600명을 수술한 보건복지부 지정 안과전문병원으로 이름이 높다.

 

김장훈 가수와는 2007년 제19회 아산상 시상식에서 인연을 맺은 후 2009년 한길안과병원의 홍보대사로 위촉돼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