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관상동맥 스텐트, ‘혈관 내 영상장비 사용’ 남녀 효과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중재시술팀, 환자 1,639명 연구 결과 美 심장학 저널 게재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5/16 [14:31]

관상동맥 스텐트, ‘혈관 내 영상장비 사용’ 남녀 효과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중재시술팀, 환자 1,639명 연구 결과 美 심장학 저널 게재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5/16 [14:31]

【후생신보】복잡한 관상동맥 병변을 가진 환자의 스텐트 시술 시 혈관 내 영상장비를 사용함에 따라 남녀간 예후 차이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원장 박승우) 순환기내과 중재시술팀(차지현 임상강사, 이주명 교수, 송영빈 교수)은 병원에서 관련 시술을 받은 환자 1,639명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혈관조영술에만 기반한 시술보다 혈관 내 영상장비를 사용한 중재시술의 예후가 성별에 관계없이 우월함을 최초로 증명한 이번 연구는, 세계적 학술지 ‘미국의학협회 심장학 학술지(JAMA Cardiology, IF =30.17)’ 최근호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복합 관상동맥 병변이 있는 환자에게 스텐트 시술은 쉽지 않다. 예후도 좋지 않아 최적의 스텐트 시술을 위해 혈관 내 초음파 혹은 광간섭단층영상과 같은 혈관 내 영상장비를 사용하고 있다.

 

관상동맥질환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여러 선행 관찰 연구에서 혈관 내 영상 장비의 사용률은 주로 여성 환자들에게 저조한 바 있다.

 

이번 연구는 ‘RENOVATE-COMPLEX-PCI’ 임상연구의 하위 연구로 복잡한 관상동맥 병변을 가진 환자의 스텐트 시술 시 혈관 내 영상 장비를 사용함에 따라 남녀 환자의 예후를 비교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2018년 5월부터 2021년 5월까지 RENOVATE-COMPLEX PCI 임상연구에 등록된 1,639명의 환자 중 여성은 339명(20.7%), 남성이 1300명(79.3%)이었다.

 

시술 3년 후 여자 환자에서는 9.4%, 남자 환자에서는 8.3%에서 표적 혈관 실패(심장사, 심근경색, 반복적인 스텐트 시술)가 발생하였고, 성별간 유의미한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표적혈관 실패는 여자 환자들 중 혈관 내 영상 장비를 사용한 그룹에서 5.2%, 사용하지 않은 그룹에서 14.5% 발생했으며, 남자 환자들 중에서는 혈관 내 영상 장비를 사용한 그룹에서 8.3%, 사용하지 않은 그룹에서 11.7% 발생했다.

 

남녀 모두 혈관 내 영상장비를 사용한 경우 표적혈관 실패 발생 위험도가 더 낮았다. 따라서 복잡한 관상동맥 병변을 가진 환자의 스텐트 시술에서 성별에 따른 예후 차이가 없었고, 혈관 내 영상장비 사용은 남녀 모두에서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성별에 관계 없이 복합 관상동맥 병변 시술 시 혈관 내 영상장비 사용을 적극적으로 고려해볼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된 셈이다.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중재시술팀은 “스텐트 시술을 받아야 하는 복합 관상동맥 질환 환자에서 남녀 모두에게 더 효과적인 시술 방식이 확인됐다”며 “성별과 관계 없이 치료가 어렵고 복잡한 심장질환을 앓는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순환기내과 중재시술팀은 지난해 3월 복잡한 관상동맥 병변을 가진 환자의 스텐트 시술 시 혈관 내 영상장비를 사용한 스텐트 시술 결과가 더 좋다는 연구를 최초로 증명하고, 이 연구 결과를 최고 권위의 의학저널인 <NEJM, IF:176.082>에 게재하여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았다.(RENOVATE-COMPLEX-PCI 임상연구로 1저자는 이주명 교수, 공동1저자 최기홍 교수, 공동교신저자 송영빈 교수, 교신저자 한주용 교수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상동맥짏환, 스텐트, 혈관조영술, JAMA, 송영빈 교수, 삼성서울병원, 차지현 강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