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60년 무분규 삼진제약 노사, 올해도 임금 무교섭 위임 협약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09:26]

60년 무분규 삼진제약 노사, 올해도 임금 무교섭 위임 협약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4/24 [09:26]

【후생신보】삼진제약(대표이사 최용주)과 노동조합(위원장 이기태)은 지난 22일, 2024년 임금 결정 관련 된 모든 사항에 있어 무교섭 위임 협약을 체결하였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2024년 임금 무교섭 위임은 그동안 노사가 함께 쌓아온 상호 신뢰에 근거하고 있다. 실제 삼진제약은 1968년 설립 후 단 한 번의 분규 없이 임금 및 단체협약을 체결해오고 있다.

 

이기태 노조위원장은 “최근 사업다각화와 시설 투자 등으로 신규 사업에 매진하고 있는 회사를 위해 무교섭 위임이라는 큰 결정을 하게 되었다”라며, “상생을 위한 노조의 노력이 회사의 경쟁력 확보와 임직원 복지 및 고용 안정에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용주 대표이사는 “회사에 대한 믿음으로 미래 경쟁력 확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대승적 차원의 무교섭 위임 결단을 내려준 노조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노사간 신뢰를 기반으로 함께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는 ‘자랑스러운 상생의 노사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진제약, 이기태 노조위원장, 최용주 대표이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