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의대 학장들 "정원 동결"‥25일 사직서 효력 임박

대정부 호소문 발표…"대학 총장, 증원 자율결정 반대"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4/22 [09:00]

의대 학장들 "정원 동결"‥25일 사직서 효력 임박

대정부 호소문 발표…"대학 총장, 증원 자율결정 반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4/22 [09:00]

【후생신보】 전국 의과대학 학장들이 “2025학년도 입학 정원 동결과 의료계와의 협의체에서 향후 의료 인력 수급을 결정하자”고 재차 호소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이 모인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는 최근 학장·학원장 회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대정부 호소문을 21일 발표했다.

 

먼저 내년도에 한해 각 대학은 증원분의 50∼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의대 정원을 정할 수 있다는 정부 발표에 반대했다.

 

KAMC는 또 의료계와의 협의를 통해 의료 인력 수급을 결정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협회는 "2026학년도 이후 입학정원의 과학적 산출과 향후 의료 인력 수급을 결정할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의료계와 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 논의해 주기 바란다"고 했습니다.

 

협회는 "갈등이 첨예한 상황에서 국가 의료인력 배출 규모를 대학교 총장의 자율적 결정에 의존하는 것 또한 합리적이지 않다"며 정부가 '2000명 증원'을 깨고 제시한 대학별 자율 모집 허용에 부정적인 의견을 냈습니다.

 

아울러 “향후 의료인력 수급을 결정할 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의료계와 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이들 학장들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의대 학사 일정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왔지만, 반복되는 개강 연기와 휴강으로 4월 말이면 법정 수업 일수를 맞추기 어렵게 됐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휴학계 승인을 불허하고 있지만 현 사태가 지속된다면 학장들은 집단 유급과 등록금 손실 등 학생들의 불이익을 최소화하기 위해 휴학을 승인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학장들은 “전공의 사직과 의대생 유급은 의료 인력 양성 시스템 붕괴와 회복 불가능한 교육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며 “사태 해결 열쇠를 쥐고 있는 정부의 현명한 결단을 간곡히 바란다”고 피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대생, 전공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