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의대교수들 자발적 사직 및 주 52시간 근무

전국의과대학 교수협의회 "입학정원과 정원배정 철회" 요구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3/25 [09:07]

의대교수들 자발적 사직 및 주 52시간 근무

전국의과대학 교수협의회 "입학정원과 정원배정 철회" 요구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3/25 [09:07]

【후생신보】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만남에서 의대 입학정원 및 배정과 관련한 대화는 없었다고 밝혔다.

 

 

전국 39개 의대가 참여한 전의교협은 25일 입장문을 내고 "전날 한동훈 비대위원장과의 간담회에서 입학정원 및 배정은 협의 및 논의의 대상도 아니며 대화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전의교협은 "전공의에 대한 처벌은 의과대학 교수의 사직을 촉발할 것이며, 우리나라 의료체계의 붕괴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를 전달했다"면서 "또 전공의와 학생을 비롯한 의료진에 대한 고위 공직자의 겁박은 사태를 더욱 악화시킬 것이며, 이에 대한 정부의 책임 있는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에 의한 입학정원과 정원 배정의 철회가 없는 한 이 위기는 해결될 수 없으며, 정부의 철회 의사가 있다면 국민들 앞에서 모든 현안을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전의교협은 "입학정원의 일방적 결정과 연이어 대학이 도저히 감당하기 어려운 정원 배분으로 촉발된 교수들의 자발적 사직과 누적된 피로에 의해 어쩔 수 없이 선택할 수 밖에 없는 주 52시간 근무, 중환자 및 응급환자 진료를 위한 외래진료 축소는 금일부터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의대증원, 필수의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