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보령-힐세리온, ‘휴대용 초음파’ 코프로모션 계약 체결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09:36]

보령-힐세리온, ‘휴대용 초음파’ 코프로모션 계약 체결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3/22 [09:36]

【후생신보】보령(구 보령제약)이 최근 힐세리온과 휴대용 초음파 ‘소논 500L(SONON 500L)’에 대한 코프로모션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따라 보령은 오는 4월부터 힐세리온의 ‘소논 500L’을 전국 신장내과 진료현장을 대상으로 본격 공급하게 된다.

 

소논 500L은 힐세리온에서 개발한 임상진단용 무선 초음파 기기로, 이동이 불편한 기존 대형 유선 초음파 기기와 대비해 편리하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경제성을 갖췄다. 의료데이터를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로 확인할 수 있어 빠르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

 

소논 500L 사용 시, ‘인공신장실’과 같은 장소 구애를 받지 않고, 장기적인 투석으로 발생할 수 있는 혈관 내 협착, 혈전 등에 대한 진단을 할 수 있어 혈관의 개존율을 높이고, 예방적 차원의 혈관 관리를 할 수 있다. 또한, 적절한 혈관의 위치를 찾고 바늘을 넣을 수 있어 안전한 양질의 투석 치료가 가능하다.

 

특히, 소논 500L은 전작 모델 대비 3배 화질 향상, 41% 크기 감소, 30% 무게 감소가 이뤄진 개선형 기기다. 국내 약 11만명의 혈액투석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보령은 ‘토레카(TORECA, Total Renal Care)’라는 가치를 바탕으로 국내 제약사 중 유일하게 투석 전문조직을 운영하며 혈액투석, 복막투석, 신장약물에 이르기까지 콩팥병 치료에 필요한 모든 제품을 제공해왔다.

 

힐세리온 류정원 대표는 “소논 500L은 간편한 휴대성을 바탕으로 병실은 물론, 응급실, 야외 재난현장, 의료시설이 열악한 오지에서도 사용 가능하다”고 강조하며, “‘세상에서 가장 자유로운 초음파’를 추구하는 소논을 통해 투석의 시작점인 '혈관’을 관리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령 장두현 대표는 “국내외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힐세리온의 무선초음파를 도입하게 돼 기쁘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토레카(TORECA)의 가치를 바탕으로 콩팥병 환자를 위한 종합적인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힐세리온은 의사 출신 류정원 대표가 설립한 회사로, 세계 최초로 휴대용 무선초음파 진단기를 상용화한 의료기기 전문기업이다. 국산 기술로 개발한 ‘소논’ 브랜드의 포터블 초음파 기기는 전 세계 65개국에서 일차진료기관, 재활 및 스포츠의학, 물리치료 등 다양한 임상 현장에서 활용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