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건양대병원, 신임 교수 영입 중증질환, 소아외과 등 전문 진료역량 강화

중증환자 진료 및 소아 치료에 전문적이고 광범위한 의료서비스 제공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11:37]

건양대병원, 신임 교수 영입 중증질환, 소아외과 등 전문 진료역량 강화

중증환자 진료 및 소아 치료에 전문적이고 광범위한 의료서비스 제공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3/18 [11:37]

【후생신보】 건양대병원(의료원장 배장호)이 새로운 의료진을 대거 영입하고 중증질환 등 각종 질환에 대한 전문 진료역량을 강화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임용된 전문의는 혈액종양내과, 외과, 성형외과, 이비인후과, 신장내과, 진단검사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등 총 9명이며, 오는 5월에는 소화기내과와 안과 전문의 각 1명씩 추가로 임용될 예정이다.

 

성형외과 김명국 교수는 유방 및 하지재건과 안면외상, 양성피부종양, 미용수술 등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진료를 시작한다. 혈액종양내과 박영규 교수는 항암화학요법 치료 전문가로, 최신 의료기술과 지식을 바탕으로 고형암과 각종 암질환의 항암치료를 담당한다.

 

외과 송란 교수는 유방 및 갑상선질환에 대해 외과적 치료를 시행하며, 연희진 교수는 소아외과 전문의로서 탈장을 비롯한 각종 외과적 처치가 필요한 소아환자에게 맞춤형 치료를 제공한다. 그동안 중부권에 소아외과 치료에 대한 인프라가 부족했는데 이번 신임교수 초빙을 통해 많은 소아 환자들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비인후과 김혜진 교수는 갑상선과 구강, 인후두, 침샘, 그 밖에 두경부에 발생하는 다양한 종류의 질환과 종양을 치료하고 수술하며, 신장내과 송다운 교수는 만성콩팥병, 투석 등 각종 신장질환에 대한 진료를 담당한다.

 

중환자실 전담전문의도 초빙했다. 외과 김영진 교수는 중환자실에 상주하며 중증 외상을 입은 환자나 위험도 높은 수술 후 경과관찰이 필요한 외과계 환자들에게 집중치료를 제공한다.

 

진단검사의학과 김문정 교수는 환자로부터 채취한 혈액 등 각종 검체를 이용하여 질병의 진단과 경과관찰, 치료 및 예후 판정 등을 책임지며, 마취통증의학과 정지윤 교수는 이식수술 환자의 안전을 위해 각종 활력징후를 점검하고 마취를 관장한다.

 

배장호 건양대의료원장은 “분야별로 새롭게 합류한 실력있는 의료진을 바탕으로 각종 중증환자 진료 및 소아 치료에서 더욱 전문적이고 광범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