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척추종양 명의 김은상 교수, 고대 구로병원서 진료시작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10:07]

척추종양 명의 김은상 교수, 고대 구로병원서 진료시작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3/18 [10:07]

【후생신보】고려대학교 구로병원(원장 정희진)이 척수종양 분야 명의로 손꼽히는 신경외과 김은상 교수(사진)를 초빙, 3월부터 진료를 시작했다.

 

김 교수는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장과 대한최소침습척추학회장을 역임하면서 척추수술분야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첨단 의료기기를 소개하고, 최신 수술기법을 보급하는 등 국내 최소침습 척추수술 분야를 발전시켜온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미국 메이요클리닉, 세인트루이스대학 및 컬럼비아 대학과 일본의 큐슈척추손상센터에서 중추신경 손상 분야에 관하여 폭넓은 연구 업적을 쌓아 온 김은상 교수의 전문진료분야는 척수 및 척추 종양이다.

 

특히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장을 맡는 동안 한국, 일본, 대만 등 아시아 국가들이 함께 구성한 Asia Spine 학회의 제10차 학술대회를 국내에 유치하고 학회 공식 학술지인 Neurospine이 국제학술지로서 그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3국간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한 바 있다.

 

현재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와 대한최소침습척추학회 고문을 맡고 있는 그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삼성서울병원 척추센터장,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및 대한최소침습척추학회 회장, 대한신경손상학회지 편집장, FIFA U-20 월드컵 의무총괄담당관 등을 역임한 바 있다. 현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지원의 전문위원 및 비상근 심사위원으로서 우리나라 보건의료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대 구로병원, 김은상 교수, 척추 종양, 척추신경외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