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메디톡스, 외형 성장했지만 내실은 뒷걸음질

매출 13% 성장한 2,211억 달성, 영업이익은 - 63% 성장하며 173억 그쳐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3/07 [21:23]

메디톡스, 외형 성장했지만 내실은 뒷걸음질

매출 13% 성장한 2,211억 달성, 영업이익은 - 63% 성장하며 173억 그쳐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3/07 [21:23]

【후생신보】바이오제약기업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7일 실적 공시를 통해 2023년 매출(연결 기준) 2,211억 원, 영업이익 173억 원, 순이익 96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액은 13% 성장했다. 반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63%, 74% 각각 감소했다.

 

톡신 및 필러 등 주요 사업의 성장과 새롭게 진입한 뉴로더마 코스메틱 뉴라덤의 호조로 지난해 매출은 두자릿 수 증가했다.

 

반면, 미국 FDA 허가 준비를 위한 조업중단 손실이 4분기에 발생하며 매출원가가 상승했고, 국내 및 해외에서 진행 중인 소송들의 제반 비용이 발생하며 이익은 감소했다고 메디톡스는 설명했다.

 

메디톡스는 지난해 달성한 사상 최대 매출을 올해 또 한번 경신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연초부터 생산라인을 최대한 가동, 생산량을 확대하고 있다.

 

메디톡스는 진행 중인 소송 일부가 올해 마무리돼 제반 비용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2공장의 정상 가동으로 매출원가가 원래 수준으로 회복되는 점도 이익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새롭게 출시된 여러 제품들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올해 매출 성장과 이익 개선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지난 몇 년간 재도약을 위해 진행했던 여러 프로젝트들이 하나씩 결실을 맺는 시점인 만큼 목표했던 성과가 결과로 도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국내 시장에 선보인 차세대 톡신 제제 ‘뉴럭스’의 해외 허가 획득을 신속하게 추진하고, 미국, 일본 등 선진 시장 진출을 목표로 개발 중인 비동물성 액상 톡신 제제 ‘MT10109L’의 미국 FDA허가 절차를 정상궤도에 올려놓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메디톡스, 뉴라덤, 뉴럭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