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휴젤 '레티보', 가장 높은 미국 허들까지 넘다

중국․유럽 이어 美 품목 허가까지 획득…세계 3대 시장 진출한 유일한 국내 기업 쾌거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3/04 [09:23]

휴젤 '레티보', 가장 높은 미국 허들까지 넘다

중국․유럽 이어 美 품목 허가까지 획득…세계 3대 시장 진출한 유일한 국내 기업 쾌거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3/04 [09:23]

【후생신보】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레티보가 미국서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이로써 레티보는 유럽, 중국에 이어 미국 세계 3대 시장에 모두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하게 됐다. 미국의 지난해 톡신 시장 규모는 3.3조로 세계 최대를 자랑한다. 오는 ’31년에는 6.4조에 이를 전망이다.

 

글로벌 토탈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기업 휴젤은 29(현지 시간)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국내 제품명 ‘보툴렉스’)’ 50유닛(Unit)과 100유닛(Unit)에 대한 품목허가를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미국 FDA는 전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규제 조건을 요구하기로 정평이 나 있다. 레티보의 제품력을 입증받은 셈이다.

 

특히, 레티보의 미국 허가로 휴젤은 글로벌 3대 톡신 시장인 미국, ᆞ중국, ᆞ유럽에 모두 진출한 국내 최초 및 유일한 기업이자 전 세계 3번째 기업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휴젤의 ‘레티보’는 현재까지 총 63개국에서 품목허가를 획득하며 글로벌 시장을 빠르게 확대해 나가고 있다.

 

미국은 세계 최대 보툴리눔 톡신 시장으로, 세계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디시전 리소스 그룹(Decision Resource Group),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등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자료에 따르면 그 규모는 2023년 3조 2,500억 원에서 2031년 6조 3,600억 원으로 2배 가까이 성장할 전망이다.

 

휴젤은 올해 중순 미국 시장에서 레티보를 론칭한다는 목표다. 레티보가 작년 캐나다에서 론칭돼 북미 진출을 위한 초석을 다진 만큼, 미국 공략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휴젤 관계자는 “글로벌 메디컬 에스테틱 선도 기업으로서 세계 최대이자 빠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미국 시장에 ‘레티보’를 출시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국내에서 보여준 독보적인 성과와 리더십, 통합적인 학술 프로그램 등을 기반으로 가치를 더하며 업계에서 차별화된 입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휴젤, 레티보, 보툴렉스, FDA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