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세브란스병원장 "전공의 여러분 이제는 병원으로 돌아오라" 호소

"선배로서 미안함을 전하며, 함께 협력해 이 위기를 잘 극복하자"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6:34]

세브란스병원장 "전공의 여러분 이제는 병원으로 돌아오라" 호소

"선배로서 미안함을 전하며, 함께 협력해 이 위기를 잘 극복하자"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2/29 [16:34]

【후생신보】 세브란스병원장들이 소속 전공의들에 복귀하라는 내용의 메세지를 전달했다.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과 송영구 강남세브란스병원장, 김은경 용인세브란스병원장은 29일 오후 소속 전공의 전원에 '세브란스병원 전공의 여러분께' 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발송했다.

 

세브란스병원장들은 "최근 의료제 사태로 여러분이 느끼고 있는 어려움은 어느 때보다 크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민 건강과 생명을 위해 의료현장을 지켜온 여러분들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 며 "무엇보다 우리나라 의료의 미래와 환자의 땅을 위한 여러분의 오랜 노력과 헌신이 무너지지 않기를 바란다" 밝혔다.

 

또한 이들은 "전공의 여러분, 이제 병원으로 돌아오셔야 할 때입니다. 여러분의 메시지는 국민에게 충분히 전달됐다고 생각한다" 며 "중증 응급을 포함한 많은 환자 지금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으며, 의사로서 환자 곁을 지키며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해 지혜를 모으고 함께 노력하자" 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병원장들은 "저희 병원장들은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위해 병원 시스템을 변화시킬 것이며,전공의 여러분의 수련환경이 너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 며 "선배로서 미안함을 전하며, 함께 협력해 이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자" 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전공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