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주대의료원 ‘아너스갤러리’ 제막식 개최

의료원 후원인 및 관계자 100여 명 참석 축하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6:02]

아주대의료원 ‘아너스갤러리’ 제막식 개최

의료원 후원인 및 관계자 100여 명 참석 축하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2/29 [16:02]

【후생신보】 아주대의료원이  28일 아주대병원 본관 1층 로비에서 아너스갤러리(Honor’s Gallery) 제막식을 가졌다.

 

아너스갤러리는 아주대의료원 후원인들의 고귀한 뜻을 기억하고자 만든 장소로, 이 기념월에는 후원인의 사진과 함께 따뜻한 메시지를 적었다.

 

이날 제막식에는 김효철·김현주·주일로·강원형·이종철·이삼구 님 등의 후원인 및 가족 50여 명을 비롯해 한상욱 의료원장, 박준성 병원장, 임상현 기획조정실장 겸 대외협력실장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축하했다.

 

행사는 한상욱 아주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 후원인 주일로·강원형 아주대 의대 명예교수 축사 △ 제막 세리머니 △ 후원인 이승훈(故 강숙자 님 자녀)  Inspiration Speech(기념사) △ 기념 촬영 및 만찬 등으로 진행됐다.

 

환영사에서 한상욱 의료원장은 “후원인분들의 뜻을 오래 기억하자는 의미를 담아 아너스갤러리를 만들었다. 후원인분들이 하신 말씀이 적힌 아너스갤러리 앞을 지날 때마다 그 깊은 뜻을 마음속에 새기고 간직하겠다”고 밝혔다.

 

이승훈 후원인은 “봉사와 기부를 실천하신 어머니 덕분에 아주대의료원의 아너스갤러리 제막식이라는 뜻깊은 자리에 함께할 수 있게 된 것 같다. 아주대병원이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리는 최고의 병원이 되어 보다 많은 환자를 살리는 의료기관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주일로 아주대 명예교수(후원인)는 “퇴직 후 2년 만에 다시 와보니 감개무량하다. 올해로 30주년을 맞은 아주대의료원이 향후 50주년에는 더 많은 사람이 알아주는 기관이 되길 바란다. 지난 30년 동안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지역에서 사랑받는 의료기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주대의료원, 아주대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