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삼진제약, AI 기업 ‘뉴로핏’에 10억 투자

치매와 뇌졸중 시장 공략 위한 전략적 행보…실질적 협업 논의도 진행 예정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0:06]

삼진제약, AI 기업 ‘뉴로핏’에 10억 투자

치매와 뇌졸중 시장 공략 위한 전략적 행보…실질적 협업 논의도 진행 예정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2/29 [10:06]

▲ 삼진제약 최용주 사장(左)과 뉴로핏 빈준길 사장이 MOU 체결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후생신보】삼진제약(대표이사 최용주)은 뇌 질환 영상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기업 ‘뉴로핏(대표이사 빈준길)’에 치매 및 뇌졸중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결정, 이에 따른 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삼진은 자사의 풍부한 연구 자원 인프라와 뉴로핏의 뇌 영상 분석 기술력이 접목될 경우 관련 시장에서 충분한 시너지 효과가 발휘 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뉴로핏’은 AI 기반으로 뇌 질환의 ‘진단-치료 가이드-치료’ 등, 전 주기에 걸친 뇌 영상 분석 솔루션을 연구 개발하는 전문 기업이다.

 

현재, 알츠하이머병 신약 및 치료 기술 개발의 진보를 꾀하고자 관련 질환의 글로벌 임상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이러한 뉴로핏의 기술 경쟁력과 성장 가능성을 확인한 삼진제약은 전략적 투자자(SI)로서 총 10억 원의 투자를 진행했다.

 

양사는 이번 투자를 기점으로 협업에 대한 실질적인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며, 제품 상업화에도 드라이브를 걸 방침이다.

 

삼진제약 최용주 대표이사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인공지능 분야 중 특히 뇌 영상 분석에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뉴로핏을 전략적 파트너로 맞이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장기적인 상호 협력 관계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뉴로핏 빈준길 대표이사는 “삼진제약이 가진 폭넓은 인프라와 네트워크에 뉴로핏의 제품과 기술을 연결함으로써 이에 기반이 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향후 치매와 뇌졸중 등 뇌 질환 분야에서 양사 모두 사업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전하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진제약, 뉴로핏, 최용주 사장, 빈준길 사장, 치매, 뇌졸중, 인공지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