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23년 3/4분기 보건산업 제조업체 매출액 증가율 0.6%

“보건산업 제조업체 성장성 및 안정성 확대, 수익성 약화”

윤병기 기자 yoon70@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2/28 [09:06]

23년 3/4분기 보건산업 제조업체 매출액 증가율 0.6%

“보건산업 제조업체 성장성 및 안정성 확대, 수익성 약화”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2/28 [09:06]

【후생신보】 2023년 3/4분기 보건산업 제조업체의 매출액증가율은 0.6%로 2/4분기와 비교하여 5.8%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2년 4/4분기 마이너스 전환(△4.8%) 이후 4분기 만에 플러스 증가율을 보였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차순도, 이하 진흥원)은 2023년 3/4분기 제약·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제조업체 273개 사의 기업경영분석을 발표하였다.

 

산업별로 살펴보면, 제약(3.4 → 6.8%)과 화장품(0.3 → 4.4%)의 매출액증가율이 전분기 대비 확대되었으며, 의료기기(△33.4 → △24.1%)는 3분기 연속 감소세가 크게 완화되는 양상을 보였다. 

  

기업규모별로 살펴보면, 대기업(△4.6 → 13.4%)의 매출액증가율은 전분기 대비 18.0%p 증가하며 플러스 전환하였고, 중소기업(△30.0 → △16.6%)은 감소세가 큰 폭으로 완화, 중견기업(3.5 → 1.1%)은 증가 폭이 축소됐다.

 

보건산업 제조업체의 총자산증가율은 0.6%로 ’22년 3/4분기(4.0%) 대비 증가 폭이 축소됐다.

  

제약(5.9 → 0.5%), 의료기기(2.0 → 0.8%)의 총자산증가율은 전년동분기 대비 축소되었고, 화장품(0.6 → 0.7%)은 소폭 확대됐다.

 

대기업(11.5 → 0.2%)과 중소기업(2.2 → 0.4%)의 총자산증가율은 축소되었으며, 중견기업(0.9 → 1.0%)은 소폭 확대됐다.

 

보건산업 제조업체의 매출액영업이익률(13.0 → 11.1%)과 매출액세전순이익률(16.1 → 11.8%)은 ’22년 3/4분기 대비 하락하였으나, ’22년 4/4분기부터 한 자릿수로 감소했던 영업이익률이 10%대로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약(12.4 → 12.7%)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전년동분기 대비 소폭 상승, 의료기기(22.6 → 10.9%)는 하락하였으며, 화장품(6.7 → 6.7%)은 전년동분기 수준을 유지했다.

 

대기업(25.0 → 26.5%)은 상승하였으나, 중견기업(8.2 → 7.1%)과 중소기업(14.9 → 1.7%)은 하락했다.

 

보건산업 제조업체의 부채비율(43.0 → 41.7%)과 차입금의존도(9.8 → 9.4%) 모두 2/4분기 대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약(51.7 → 50.3%), 의료기기(37.9 → 35.4%), 화장품(25.2 → 24.8%) 모두 전분기 대비 부채비율이 하락했다.

 

대기업(39.3 → 36.8%)과 중소기업(35.7 → 33.2%)의 부채비율은 하락하였으며, 중견기업(49.4 → 49.4%)은 전분기 수준을 유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보건산업진흥원, 보건산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