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의협 “의료 비상사태에 3만 한의사 투입하라”

양의계 과도한 의료독점이 위기 초래…한의사에 필수의료 참여 확대 요구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2/27 [13:18]

한의협 “의료 비상사태에 3만 한의사 투입하라”

양의계 과도한 의료독점이 위기 초래…한의사에 필수의료 참여 확대 요구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2/27 [13:18]

【후생신보】  정부의 의대정원 2,000명 증원 정책에 반발해 전공의들은 사직서를 내고 병원을 이탈하는 등 의료비상사태를 해결하기 한의협이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돌볼 수 있도록 한의사를 투입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홍주의)는 27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3만 한의사 일동은 양의계의 비이성적인 집단행동으로 보건의료체계가 붕괴위기에 봉착한 현실에 안타까움을 금치 못한다”며 “충격에 빠져 불안에 떨고 있는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돌볼 수 있도록 한의사의 업무범위 및 1차의료(필수의료)의 참여 확대조치의 조속한 시행하라”고 정부당국에 강력히 촉구했다. 

 

한의협은 “양의계 집단행동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이기적인 독선으로 수술이 연기되고 치료가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서 급기야 응급처치를 받지 못해 ‘응급실 뺑뺑이’로 환자가 숨지는 비극적 사태까지 발생하고 말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의계는 자책과 반성은 커녕 오히려 대규모 집회로 자신들의 세를 과시하고 대학병원은 물론 일선 의원들까지 진료 총파업에 동참할 것이라며 정부와 국민을 상대로 겁박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의협은 “정부는 국민의 소중한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진료 총파업을 운운하고 있는 양의계의 무책임한 행태를 지켜만 보고 있을 것인가?” 라며 “의료인으로서 기본적인 소양마저 망각한 채 특권의식에 빠져 환자를 방치하고 있는 양의계가 다시는 이러한 경거망동을 하지 못하도록 보다 강력한 징계와 처벌이 필요하며 이에 상응하는 조치가 반드시 내려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의료공백으로 큰 불편을 겪고 있는 국민들을 위해 응급의약품 종별제한을 없애 의료인인 한의사가 이를 활용하도록 하고 기본적인 예방접종을 한의원에서 시행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의료인 직역간 불필요한 장벽을 낮추는 조치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특히 한의협은 정부가 한의사와 약사의 직역 범위 조정·확대 방안을 검토 중인 것을 환영하며 국민 건강증진과 생명보호를 위해 하루빨리 결단을 내릴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초유의 진료공백 사태는 양의계의 의료독점과 양의계 일변도의 정책 및 제도에 기인하는 만큼, 이같은 불공정을 바로잡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한의사들의 1차의료(필수의료) 참여를 보다 더 확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의협은 “한의사들은 최상의 진료로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돌볼 모든 준비가 되어있다”며 “정부는 더 이상 주저하지 말고 국민을 볼모로 집단행동에 나선 양의계를 일벌백계해야 하며 한의사의 업무범위를 과감히 늘리고 1차의료(필수의료) 참여를 확대함으로써 고질적인 대한민국 의료체계의 병폐를 말끔히 치료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의협은 3만 한의사들은 기꺼이 정부당국의 방침에 따라 의료인으로서 책무에 최선을 다할 것임을 천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