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세의대 교평 “전공의와 학생에 대한 탄압 중단하라”

“제자들에 대한 부당한 처벌시 스승으로서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2/24 [12:35]

연세의대 교평 “전공의와 학생에 대한 탄압 중단하라”

“제자들에 대한 부당한 처벌시 스승으로서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2/24 [12:35]

【후생신보】 필수 의료정책 패키지와 2000명 의대 증원 정부의 정책을 철회하고 조속히 보건의료를 살릴 수 있는 정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하며우리의 제자들에 대한 부당한 처벌이 현실화되면 스승으로서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평의회는 24일 성명서를 통해 전공의와 의과대학생들에 대한 비민주적인 사찰과 협박을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연세의대 교평은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우리나라 의료의 이면에는원가에도 미치지 못하는 낮은 의료 수가와 이를 감당하기 위한 비급여를 비롯한 각종 편법들로 기형적으로 발전해온 의료의 민낯이 있다생명과 관련된 필수 의료에 대한 강제적인 원가 이하의 낮은 수가는 필수 의료에 대한 몰락을 필연적으로 가져왔으며, 오래전부터 의료계는 필수의료에 대한 지원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끊임없이 문제를 제기했으나, 현재까지 시행된 정책은 전무한 상황으로, 이러한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이 없이 의사 수만 늘린다고 병원에서 적자를 감수하고 필수의료에 대한 투자를 늘리지도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세의대 교평은 이는 수십 년 전 국민건강보험의 시작 이래 의약분업과 각종 의료 정책의 수립이 정치적인 목적아래 이루어져 왔고그 과정에 임상 경험이 전무한 자칭 의료 전문가들에 의한 탁상공론이 대한만국의 의료를 곪아가게 하고 있다지난 2월초정부가 발표한 필수 의료정책 패키지와 2000명 의대 증원 정책은 의료 정책을 대하는 기존 정부들과 궤를 같이하는 정치적인 쇼이며 필수 의료 분야에서 묵묵히 종사하는 임상의사가 보기에 필수의료를 살리기 위한 정책과는 무관한 탁상공론의 나열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연세의대 교평은 의대 교육은 지식과 경험, 그리고 술기, 판단력에 대한 능력을 종합적으로 함양함을 목표 로하고 있다. 해부학을 포함한 기초의학은 대부분 실험실습을 포함하고 있으며, 임상실습에서는 다양한 환자에 대한 실제 진료과정을 반복적으로 습득하는 만큼 교육에 대한 이해가 높고 대학에서 학생교육에 대해 지속적인 경험을 가진 교수와 시스템이 필요하다의사를 양성하기 위한 교육여건을 무시한 증원 정책은 함량미달의 의사를 양산하는 원인이 될 것이기에 의과대학 교수로서 정부의 막무가내식 증원 정책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연세의대 교평은 “2000명 증원에 대한 근거도 복지부에서 제시하지 못하면서이에 반발하는 젊은 의사들과 의과대학생들을 매도하고 여론을 악용하여 의사를 전 국민의 적으로 만들고 있다더욱이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일어날 수 없는 개인 사찰을 당당히 이야기하며 협박을 일삼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연세의대 교평은 필수의료를 살리기 위한 정책을 정부의 구미에 맞는 탁상공론만을 주장하는 자칭 전문가가 아닌 임상 의료의 전문가의 의견을 충실히 반영하여 원점에서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2000명의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를 결정한 근거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제대로 된 의학교육이 이루어 질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전면 재검토 하라전공의와 의과대학생들에 대한 비민주적인 사찰과 협박을 당장 중단하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세의대.전공의, 세브라스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