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JW신약, 부신피질호르몬제 ‘피디정 2㎎’ 출시

국내 유일 메틸프레드니솔론 2㎎ 성분…고용량 부작용·장기 복용 부담 줄여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09:44]

JW신약, 부신피질호르몬제 ‘피디정 2㎎’ 출시

국내 유일 메틸프레드니솔론 2㎎ 성분…고용량 부작용·장기 복용 부담 줄여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2/15 [09:44]

【후생신보】JW신약은 모든 염증질환에 사용되는 부신피질호르몬제 ‘피디정 2㎎(성분명 메틸프레드니솔론)’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부신피질호르몬제는 피부를 비롯해 알레르기성, 호흡기 등에서 나타나는 다양한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처방된다.

 

JW신약은 저용량 부신피질호르몬제에 대한 수요가 높은 점을 고려, ‘피디정 2㎎’을 선보이게 됐다. 2㎎ 부신피질호르몬제는 ‘피디정 2㎎’이 유일하다.

 

현재 국내에서는 메틸프레드니솔론 성분 4㎎ 또는 프레드니솔론 성분 5㎎ 부신피질호르몬제가 주로 처방되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유비스트에 따르면 지난 2022년 국내 부신피질호르몬제 중 메틸프레드니솔론 성분이 267억 원, 프레드니솔론 성분이 29억 원 각각 처방됐다. 이들 성분이 국내 부신피질호르몬제 시장의 90%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이들 성분은 부작용 등 고용량 치료제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환자 중 약 20%가 분할 처방을 받았다. 2022년 심평원 자료 등에 따르면 930만 명의 환자 중 186만 명이 분할 처방을 받은 것으로 추산됐다. 

 

하지만 부신피질호르몬제 분할 처방시 함량이 균일하지 않아 환자들이 정확한 용법·용량을 따르기 어려운 문제가 있다. 실제 미국 식품의약국(FDA)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부신피질호르몬제 1정을 분할 시 분할방법에 상관없이 함량 불균일이 관찰됐다.

 

JW신약은 ‘피디정 2㎎’이 유소아 및 고령자 등 부작용 고위험군뿐만 아니라 저용량 치료를 희망하는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JW신약은 ‘피디정 2㎎’ 출시로 기존 ‘피디정 4㎎’과 함께 총 2개의 라인업을 구축했다.

 

JW신약 관계자는 “특히 부작용 고위험군의 경우 최소 용량 치료가 필요하다”며 “고용량 부신피질호르몬제 복용에 부담을 느끼는 환자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