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유방촬영술 통한 유방 밀도 확인 CVD 예측 정확도 높여

강북삼성병원 류승호 교수팀, 공단 자료 활용 40세 이상 여성 426만 명 분석 결과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1/30 [17:25]

유방촬영술 통한 유방 밀도 확인 CVD 예측 정확도 높여

강북삼성병원 류승호 교수팀, 공단 자료 활용 40세 이상 여성 426만 명 분석 결과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1/30 [17:25]

▲ 사진왼쪽부터 류승호 교수, 장유수 교수.

【후생신보】유방촬영술 검사를 통해 확인한 유방 밀도로 여성의 심혈관질환(CVD) 발병을 예측할 수 있으며, 기존 심혈관질환(CVD) 발생 예측 도구의 예측력을 향상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현철) 헬스케어데이터센터 류승호·장유수 교수와 한양대학교 김소연 연구원, 박보영·마이트랜 교수 공동 연구팀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조사된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하여 2009년~2010년 사이 국가 암 검진으로 유방촬영술 검사를 받은 40세 이상 여성 426만 8,579명을 대상으로 10년간 추적 분석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연령, 성별, 총콜레스테롤, 고밀도 콜레스테롤, 수축기혈압, 흡연 습관 등 6가지 관상동맥 위험 요소를 기반으로 개인의 10년 뒤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추정하는 점수인 CVD 위험점수(Framingham Risk Score)에 따라 대상자를 10년 후 CVD 발생 위험이 ▲낮은 그룹(발생 위험<5%) ▲중간 그룹(발생 위험 5%≤<10%) ▲높은 그룹(발생 위험≥10%)으로 분류했다.

 

또한 국가 암 검진에서 유방촬영술 유방 밀도에 따라 ▲1형 : 거의 대부분 지방(실질 <25%) ▲2형 : 섬유선조직이 흩어진 경우(실질 25-50%) ▲3형 : 치밀도가 균일하지 않은 경우(실질 51-75%) ▲4형 : 매우 치밀(실질 >75%)로 분류했다.

 

그 결과, 전체 그룹의 CVD 발생 위험도는 ▲유방 밀도가 매우 치밀한 4형과 비교하여, ▲치밀도가 균일하지 않은 3형의 경우 1.12배 ▲섬유선조직이 흩어진 2형의 경우 1.19배 ▲거의 대부분 지방인 1형의 경우 1.37배 증가하여 유방 밀도가 낮을수록 CVD 발생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북삼성병원 장유수 교수는 “여성의 10년 뒤의 심혈관질환을 예측하기 위해서, 기존에 잘 알려진 도구(FRS)만 활용하는 것보다 유방촬영술을 통해 확인한 유방 밀도 정보를 추가로 활용했을 때 예측력이 향상되었으며, 특히 저위험군 여성에서 예측력이 가장 높았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혈관질환은 여성 사망의 흔한 원인 중 하나로, 심혈관질환 위험 요인을 정확하게 측정하기 위한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 국가 암 검진 프로그램에서도 유방촬영술은 40세부터 2년마다 유방 촬영술을 권고하고 있어, 측정되는 유방촬영술의 정보를 통해 추가로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 예측에 활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연구의 의의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한국연구재단과 정보통신기획평가원 및 한양대학교의 일부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국제 전문 학술지인 ‘Atherosclersis’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북삼성병원, 헬스케어데이터센터, 류승호 교수, 장유수 교수, 유방촬영술, 유방 밀도, CVD, FRS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