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편도절제술 시 낮은 전기세기가 통증 줄인다

아주대병원 박도양 교수팀, 낮은 세기 소작(지짐), 통증 줄이고 회복 빨라

윤병기 기자 yoon70@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1/23 [09:52]

편도절제술 시 낮은 전기세기가 통증 줄인다

아주대병원 박도양 교수팀, 낮은 세기 소작(지짐), 통증 줄이고 회복 빨라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1/23 [09:52]

【후생신보】 편도절제술을 할 때 수술기구(소작)의 전기세기를 최대한 줄이면 환자의 통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편도·아데노이드 절제술은 반복적인 편도염(목감기) 및 부비동염(축농증), 성장·학습장애, 심·뇌혈관질환 등을 동반하는 중증도 이상의 수면무호흡증, 코골이 등이 지속돼 원인이 되는 편도 및 아데노이드를 제거하는 이비인후과에서 흔히 시행하는 수술이다.

 

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박도양 교수팀(윤주현 임상강사)은 편도절제술 시 약 15w 정도의 상대적으로 낮은 전기세기(전기 소작기)가 수술 후 환자의 통증을 줄이고, 상처의 회복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이비인후과 두경부 및 구강 수술 시 70w 이하의 전기세기(단극성 전기소작기)를 권장하지만, 편도절제술의 경우 전기세기와 환자의 편의·합병증 빈도 간 구체적인 연구가 없었다.

 

연구팀은 양측 편도절제술을 받는 환자 29명을 대상으로, 낮은 전기세기와 높은 전기세기로 각각 양측 수술 후 환자의 △ 통증 △ 환부 회복 정도 △ 전기에너지의 투과 정도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회복되는 기간 동안 낮은 전기세기를 이용한 부위의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빨랐다.

 

통증의 경우, 수술 직후 낮은 전기세기 vs 높은 전기세기의 통증 수치가 10점 만점에 5.80 vs 6.92였으며, 1주일 경과 후는 3.56 vs 4.84로 낮은 전기세기 사용 부위의 통증이 높은 전기세기 사용 부위 보다 26% 적었다.

 

또 상처 회복 정도는 수술 후 1주째 3점 만점 기준으로 1.00 vs 0.70였고, 2주째는 2.43 vs 1.96로 낮은 전기세기를 사용한 부위의 회복이 20% 정도 더 빨랐다.

 

다만, 대개 편도절제술 후 조직이 완전히 회복되는 한달 이후에는 양측 모두 통증과 상처회복 정도가 비슷했다.

 

특히 조직학적 분석 결과 높은 전기세기 사용 부위에 전기가 더 깊이 투과된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높은 전기세기 이용 수술 시 전기에너지가 수술 부위 기저부, 상인두 수축근 아래쪽까지 전달돼 통증이 더 크고, 회복이 더딘 것으로 추측된다고 설명했다.

 

박도양 교수는 “수술 부위가 아물 때까지 음식을 넘기거나 침을 삼킬 때 힘들어하는 환자를 보면서 가급적 통증을 줄이는 방법을 찾고자 했다”면서 “낮은 전기세기를 이용시 수술시간이 1~2분 정도 더 길었으나, 환자가 회복되는 동안 통증을 줄이고, 상처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Scientific Reports 1월호에 ‘Effect of monopolar diathermy power settings on postoperative pain, wound healing, and tissue damage after tonsillectomy: a randomized clinical trial(Scientific Reports(편도 절제수술 후 통증, 상처 치유 및 조직 손상에 단극 전기소작기 전기세기가 미치는 효과: 무작위 임상 시험)’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