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JW중외제약 “‘헴리브라’, 축구까지 가능케 했다”

6세 이상 환자 74명 중 47명, 투약 후 8일간 300회 이상 신체 활동 실시
日 노가미 교수, 신체활동 데이터․출혈빈도 연구결과…年출혈빈도 0.91회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1/18 [13:09]

JW중외제약 “‘헴리브라’, 축구까지 가능케 했다”

6세 이상 환자 74명 중 47명, 투약 후 8일간 300회 이상 신체 활동 실시
日 노가미 교수, 신체활동 데이터․출혈빈도 연구결과…年출혈빈도 0.91회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1/18 [13:09]

【후생신보】헴리브라 투여 후 다수 환자들이 걷기에서부터 사이클 심지어 축구까지 진행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평균 출혈빈도는 0.91회에 그쳤다. 환자 절반 이상은 출혈을 경험하지 않았다.

 

JW중외제약은 A형 혈우병 치료제 ‘헴리브라(성분명 에미시주맙)’를 투약한 환자의 다양한 신체활동 데이터와 안전성을 입증한 연구 결과가 최근 국제학술지 ‘International Journal of Hematology)’에 게재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일본 나라의과대학 소아과 케이지 노가미 교수 연구팀이 지난 2019년 1월부터 2021년 5월까지 평균 연령 35세인 비항체 A형 혈우병 환자 10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결과다.

 

연구팀은 전자 환자보고 애플리케이션 ‘ePRO’와 착용형 활동추적기(Wearable activity tracker)를 통해 헴리브라 투약 후 환자들의 신체활동과 출혈 여부, 안전성 등의 연관관계를 평가했다.

 

연구결과 6세 이상 환자 74명 중 47명이 헴리브라 투약 후 5주, 25주, 49주, 73주 97주차에 8일 동안 다양한 신체활동을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체활동 횟수는 ‘ePRO’와 착용형 활동추적기에 각각 396회, 329회로 집계됐다.

 

착용형 활동 추적기 데이터에 따르면 걷기 운동을 한 환자가 24명(32.4%)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이클이 11명(14.9%), 축구가 4명(5.4%)을 기록했다. 환자들이 실시한 운동 중에는 축구를 비롯해 농구, 스키, 테니스 등 고강도 운동도 포함됐다. 또 ‘ePRO’에 집계된 환자들의 운동 횟수 중 출혈이 발생한 횟수는 2건에 그쳤다.

 

A형 혈우병 환자 106명의 연평균 출혈 빈도(ABR, Annual Bleed Rate) 중간값은 0.91회로 나타났다. 연구 기간 출혈이 발생하지 않은 무출혈(Zero Bleed) 환자는 57명으로 53.8%를 기록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운동 직전 8인자 제제를 추가로 투여하지 않아도 헴리브라를 통해 출혈없이 다양한 신체활동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많은 A형 혈우병 환자들이 헴리브라를 통해 제약 없이 다양한 신체활동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헴리브라는 A형 혈우병 치료제 중 유일하게 기존 치료제(8인자 제제)에 대한 내성을 가진 항체 환자와 비항체 환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혁신적 치료제다. 최대 4주 1회 피하주사로 예방 효과가 지속되는 특징도 있다. 지난해 5월에는 건강보험 급여 대상이 만 1세 이상의 비항체 중증 A형 혈우병 환자로 확대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JW중외제약, 헴리브라, 에미시주맙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