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메디톡스, 글로벌 시장 진출 잰걸음

미국 현지 법인 ‘루반타스’ 설립…지분 100% 소유 자회사
최고경영자, 엘러간 마케팅 총괄 ‘토마스 올브라이트’ 영입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1/03 [11:04]

메디톡스, 글로벌 시장 진출 잰걸음

미국 현지 법인 ‘루반타스’ 설립…지분 100% 소유 자회사
최고경영자, 엘러간 마케팅 총괄 ‘토마스 올브라이트’ 영입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1/03 [11:04]

【후생신보】메디톡스가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글로벌 바이오제약기업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미국 FDA에 허가신청한 비동물성 액상형 톡신 제제 ‘MT10109L’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미국 현지 법인 ‘루반타스(Luvantas)’를 설립했다고 3일 밝혔다.

 

루반타스는 메디톡스가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로 캘리포니아 어바인에 설립됐다. 루반타스는 비동물성 액상형 톡신 제제 ‘MT10109L’의 미국, 캐나다 등 현지 영업과 마케팅을 담당하게 된다. 향후에는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 더마코스메틱 ‘뉴라덤’ 등의 선진시장 진출도 맡을 예정이다.

 

‘루반타스’를 진두지휘할 최고경영자 ‘토마스 올브라이트(Thomas Albright, 사진)’는 앨러간(Allergan) 출신이다. 그는 미용 목적 ‘보톡스’의 글로벌 런칭을 성공적으로 이끌었고 보톡스의 글로벌 마케팅 전략을 총괄하기도 했다.

 

메디톡스는 글로벌 피부미용치료시장에 정통한 토마스 올브라이트 대표가 미국 현지 맞춤형 직판 체계를 구축하고 효과적인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 2025년 허가를 목표하고 있는 ‘MT10109L’의 성공적인 미국 진출을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메디톡스의 루반타스 설립은 오랜 기간 글로벌 기업 도약을 준비해온 메디톡스가 전략 설정을 끝내고 본격적인 실행 단계에 돌입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MT10109L’의 미국 FDA허가 획득을 위해 전사 역량을 집중하면서, 미국 시장 진출을 성공적으로 이뤄내기 위한 사전 준비도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톡스는 지난달 27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MT10109L’의 허가신청서(BLA)를 제출했다. 메디톡스가 자체 개발한 비동물성 액상형 톡신 제제 'MT10109L'은 균주 배양과 원액 제조 등 전체 제조 과정에서 동물유래성분 사용을 배제하고, 사람혈청알부민(HSA)을 부형제로 사용하지 않아 동물유래 바이러스 감염의 가능성을 원천 차단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원액 제조 공정에서 화학처리 공정의 횟수를 최소화해 유효 신경독소 단백질의 변성 가능성도 낮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메디톡스, 루반타스, 엘러간, 뉴라미스, 뉴라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