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국산 치매 치료제 임상시험 참여자 모집

공공 플랫폼으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 임상시험 지원 최초 사례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1/29 [11:49]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국산 치매 치료제 임상시험 참여자 모집

공공 플랫폼으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 임상시험 지원 최초 사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11/29 [11:49]

【후생신보】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이사장 박인석)은 재단의 공공플랫폼을 통해 국내사가 개발하고 있는 경구용 치매 치료제 임상시험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만 55세 이상 90세까지의 초기 알츠하이머병을 진단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AR1001의 안전성·유효성을 평가하는 3상 임상시험이다. 임상시험은 알츠하이머병의 특성상 임상시험 참여자와 함께 할 보호자 1인이 반드시 동반하여야 한다.

 

AR1001은 한국 토종 바이오기업인 아리바이오사에서 개발하고 있는 경구용 치매 치료제 후보 물질로, 현재 미국을 비롯하여 1,150명 규모의 글로벌 임상3상(Polaris-AD)을 진행 중이다.

 

국내 모집 대상자 수는 총 150~200명이며 주요 대학병원과 종합병원에서 진행된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정보 검색부터 참여 신청까지 가능한 AR1001 임상시험 전용 페이지를 한국임상시험참여포털에 구축했다.

 

임상시험에 관심 있는 환자는 “한국임상시험참여포털(https://www.koreaclinicaltrials.org/)”에 접속,  “알츠하이머병 AR1001 임상시험 참여” 전용 페이지로 들어가,  “임상시험 참여신청”을 선택하고,  본인 인증을 한 후 등록페이지를 작성하여,  “제출하기”를 클릭하면 된다.

 

참여 희망자에게는 알림톡이 발송되며, 참여 희망자가 선별질문지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이를 토대로 참여 후보자를 선정하게 된다. 임상시험 실시기관이 확정되면, 후보자에게 알림톡으로 임상시험 실시기관을 선택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임상시험 참여를 위한 포털 이용 및 문의는 재단 참여지원 상담센터(1577-7858)의 전문상담사가 지원한다.

 

한편, 공공플랫폼을 통해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 임상시험을 지원하는 것은 국제적으로 최초의 모델로, 공공-학계-기업이 협력하여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코로나19 팬데믹 당시 ‘코로나19임상시험포털’을 운영하여 코로나19 국산 백신과 치료제 개발 임상시험 참여자를 모집하여 임상시험 실시기관에 연계한 바 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미국 FDA 3상에 진입한 아리바이오사의 AR1001 임상3상 과제를 올해 1월 제1호 공익적 임상시험 지원 대상으로 선정하여 국내 임상지원을 준비해 왔다.

 

박인석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이사장은 “공공성, 신뢰성, 투명성을 확보한 한국임상시험참여포털을 통해 참여 희망자에게 임상시험에 대한 정보를 알기 쉽게 제공하고 편리하게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국민의 신약 접근성 강화와 신약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알츠하이머병, 치매, 파킨슨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