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유한재단, 북한 출생 대학생 100명에 장학금 수여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11/29 [10:33]

유한재단, 북한 출생 대학생 100명에 장학금 수여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11/29 [10:33]

 

【후생신보】유한재단(이사장 김중수)이 지난 28일 오전 대방동 본사 대강당에서 ‘2023년도 북한 출생 대학생 장학금 수여식’을 갖고, 100명의 학생들에게 1년 분 장학금(3억 원)을 수여했다<사진>. 100명의 장학생은 ‘남북하나재단’을 통해 추천, 선발됐다.

 

유한재단은 지난 2017년부터 북한 출생 대학생들의 안정적인 학업 기반을 위해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다. 기존의 유한재단 장학금과 더불어 북한 장학생 장학금 수여까지 더해져, 유한재단과 유일한 박사의 인재양성 의지가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유한재단 김중수 이사장, 유한양행 조욱제 사장, 김열홍 사장 등 유한 관계자와 남북하나재단 관계자, 장학금 수혜자 들이 참석했다.

 

김중수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유한재단의 장학금에는 유일한 박사님의 삶의 철학과 정신이 고스란히 깃들어 있다”며 “유일한 박사께서 그러셨듯이 학생 여러분들도 각자가 처한 여건 속에서 삶을 개척해나가고 스스로의 능력을 키워나감으로써 새로운 사회에 성공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유한재단은 유일한 정신을 실천하는 과정에서 맺어지게 되는 이 인연을 귀하게 여기면서 여러분들도 유일한 정신의 끈을 놓지 말고 오래오래 마음속에 간직하길 바란다.” 고 밝혔다.

 

장학금 수여식 후에는 유한재단 관계자 및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친목을 도모하며 격려하는 자리가 마련되었다.

 

유한양행 창업자인 고(故) 유일한 박사에 의해 설립된 유한재단은 선구적인 교육가로서 삶을 살아온 유일한 박사의 정신을 계승, 지난 1970년 설립 됐다. 올해까지 53년간 매년 우수 특성화고 학생과 대학생을 선발해 연인원 8,000여 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해왔다. 올해까지 지급된 장학금 규모만 250억 원에 이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유한재단, 유한양행, 조욱제 사장, 북한 출생 대학생, 김중수 이사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