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신장학회-재난의학회, 재난응급의료대응 협력 업무협약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3/11/28 [09:31]

신장학회-재난의학회, 재난응급의료대응 협력 업무협약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3/11/28 [09:31]


【후생신보】  신장학회가 재난응급의료 관련 학술 교류를 체계화하고 신장질환 환자를 포함한 다수의 사상자 발생 사고에 대비한 교육 및 훈련, 의료지원을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수행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대한신장학회(이사장 임춘수 서울의대)와 대한재난의학회(이사장 최대해, 차의대)는 신장질환 환자들의 재난 대비·대응에 관한 협력과 학술 교류를 추진하기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장질환 환자들은 주로 고령이거나 동반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으며 특히 투석을 받는 경우 폐쇄된 공간(인공신장실)에서 집단적으로 치료를 받으므로 재난에 특히 더 취약함이 잘 알려져 있다.

 

이에 신장학회는 COVID 19 인공신장실 대응지침을 비롯해 화재, 정전·단수·수해에 대한 매뉴얼을 개발해 병의원들과 공유해 오고 있다.

 

또한 2022년 중앙응급의료센터와 효율적인 재난 의료 지원 업무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업무 협정을 체결한 바 있으며 대한재난의학회와의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재난대응 관련 학술 교류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재난의학회 이상훈 총무이사(계명의대 동산병원)는 재난의학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상시 교육프로그램의 일환인 HICS(Hospital Incident Command System 병원사고지휘체계)에 대해 공유했다.

 

HICS란 실제 재난 상황을 가정, 재난대응시스템 작동 및 역할별 이행사항을 사전 훈련하기 위해 미국에서 개발된 모델로 이를 국내실정에 맞춰 교육하고 있으며 인공신장실 적용 방안을 논의하였다.

 

이와함께 내년 6월 개최될 아시아태평양신장학회(APCN 2024)에서 신장학회-재난의학회의 연제발표를 통해 신장질환 환자들의 재난대응의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2024년 재난의학회가 준비 중인 아시아태평양재난의학회(APCDM)에서도 신장학회의 협조와 참여를 논의했다.

 

한편 신장학회 임춘수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학회의 상호 협력을 도모하며 예측할 수 없는 재난 상황에 미리 준비하고 대비해 국내 신장질환 환자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지속적으로 투석치료를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