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삼성서울병원, 고난도 질환서 ‘희망’ 발산 중

국내서 최초 ’자궁이식 성공’…재이식서는 세계에서 ‘처음’
환자, 시험관 아기 준비…이식팀 “생명 탄생으로 이어지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11/17 [10:07]

삼성서울병원, 고난도 질환서 ‘희망’ 발산 중

국내서 최초 ’자궁이식 성공’…재이식서는 세계에서 ‘처음’
환자, 시험관 아기 준비…이식팀 “생명 탄생으로 이어지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11/17 [10:07]

▲ 삼성서울병원 다학제 자궁이식팀이 모여 회의를 하고 있다.

【후생신보】최고 난이도, 중증 질환 치료의 최고 병원 기치를 내건 삼성서울병원이 빛을 발하고 있다. 국내 첫 자궁이식 성공사례를 내놓은 것. 재이식사례는 삼성서울병원의 이번 사례가 세계에서 최초다. 현재 자궁을 이식받은 환자는 시험관 아기를 준비중이다.

 

삼성서울병원 다학제 자궁이식팀은 이달 17일 열린 대한이식학회 추계 국제학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공개, 관심을 끌었다.

 

이날 박재범 이식외과 교수는 MRKH(Mayer-Rokitansky-Küster-Hauser) 증후군을 가진 35세 여성에게 지난 1월 뇌사자 자궁을 이식해 10개월째 별다른 거부반응 없이 안정적으로 이식 상태를 유지 중이라고 소개했다.

 

병원 측에 다르면 해당 환자는 월경 주기가 규칙적인 만큼 이식된 자궁이 정상 기능 중이고, 최종 목표인 임신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MRKH 증후군은 선천적으로 자궁과 질이 없거나 발달하지 않는 질환을 말한다. 여성 5000명당 1명꼴로 발병하는 것으로 학계는 추산한다.

 

대개 청소년기 생리가 시작되지 않아 찾은 병원에서 우연히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난소 기능은 정상적이어서 호르몬 등의 영향이 없고, 배란도 가능하다. 이론적으로 자궁을 이식받으면 임신과 출산도 가능하다.

 

MRKH 환자로 자궁 이식수술을 받은 이 환자는 지난 2021년 임신을 위해 삼성서울병원을 찾았다. 이는 삼성서울병원이 다학제 자궁이식팀을 꾸린지 1년 후였다.

 

국내 첫 사례인 만큼 자궁이식팀은 법적 자문과 보건복지부 검토를 진행하고, 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 심사까지 모두 마쳐 절차적 정당성을 갖춘 뒤 신중히 접근했다.

 

막대한 재원 문제로 힘겹게 출발한 자궁이식 연구는 첫 시도에서 벽에 부딪혔다. 2022년 7월 생체 기증자의 자궁이 처음 이식됐지만, 이식 자궁에서 동맥과 정맥의 혈류가 원활하지 않아 2주만에 제거를 해야 했던 것.

 

자궁이식팀은 다시 뇌사기증자 자궁이식을 기다렸다. 다행히 첫 이식 실패 6개월 여 만인 지난 1월 까다로운 조건을 충족하는, 고대하던 뇌사 기증자가 나타나 두 번째 이식수술을 시도해 볼 수 있게 됐다.

 

자궁이식팀은 지난 실패를 교훈 삼아 모든 과정을 다시 꼼꼼히 살피는 한편, 공여자의 장기적출 과정부터 이식에 최선이 되도록 보다 완벽을 추구했다. 기증자 자궁과 연결된 작고 긴 혈관 하나까지 다치지 않도록 정교한 수술을 하는 것이 자궁이식 초기 성공의 중요한 포인트이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병원에 따르면 환자는 이식 후 29일만에 ‘생애 최초’로 월경을 경험했다고 한다. 자궁이 환자 몸에 안착했다는 신호다. 첫 월경 이후 환자는 규칙적인 생리주기를 유지 중이다. 이식 후 2, 4, 6주, 4개월, 6개월째 조직검사에서 거부반응 징후도 나타나지 않아 이식한 자궁이 환자 몸에 완전히 자리잡았다는 평가가 나왔다.

 

현재 환자와 자궁이식팀 아기가 찾아오기를 기다리는 중이다.

 

자궁이식팀의 이동윤, 김성은 산부인과 교수는 이식 수술에 앞서 미리 환자의 난소로부터 채취한 난자와 남편의 정자로 수정한 배아를 이식한 자궁에서 착상을 유도하고 있으며, 임신 이후 무사히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도록 제반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지난 2020년 세계에서 세 번째, 국내에서 처음으로 면역관용유도 신장이식을 받은 환자의 임신과 출산에 성공하는 등 장기이식 환자의 출산 경험이 풍부하다.

 

▲ 박재범<左> 교수가 수술을 집도하고 있다.

박재범 이식외과 교수는 “자궁이식은 국내 첫 사례이다 보니 모든 과정을 환자와 함께 ‘새로운 길’을 만들어간다는 심정으로 신중에 신중을 거듭했다”면서 “첫 실패의 과정은 참담했지만, 환자와 함께 좌절하지 않고 극복하여 무사히 자궁이 안착되어 환자가 그토록 바라는 아기를 맞이할 첫 걸음을 내딛을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유영 산부인과 교수는 “환자와 의료진뿐 아니라 연구에 아낌없이 지원해준 후원자들까지 많은 분들이 도움주신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어려운 선택을 한 환자와 이를 응원한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남은 과정 역시 희망이 계속되길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자궁이식은 지난 2000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세계에서 처음 시도됐다. 이 첫 이식은 100일만에 보인 거부반응으로 실패로 끝났다. 이후 2014년 스웨덴에서 자궁이식과 더불어 출산까지 성공하면서 본격적으로 세간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미국 베일러 대학병원(Baylor University Medical Center)이 2021년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9년 사이 이 병원에서만 20명에게 자궁이식이 시도돼 14명이 이식에 성공했고, 이 중 11명(79%)이 출산까지 마친 것으로 보고됐다.

 

지난 9월 미국에서 개최된 국제 자궁이식학회에서 전 세계적으로 삼성서울병원 성공 사례를 포함해 109건에 이르는 것으로 발표되었으며, 세계적으로 재이식시도는 삼성서울병원의 ‘이번 사례가 처음’으로 알려졌다.

 

삼성서울병원은 이번 성공을 발판 삼아 또 다른 환자의 자궁이식을 준비 중이다. 국내에서도 이처럼 자궁이식 성공 경험이 계속 쌓이면, MRKH 환자 등 자궁 요인에 의한 불임으로 아이를 간절히 원하는 환자들에게 자녀 출산의 새로운 희망을 안겨줄 것으로 보인다.

기안용지 23/11/17 [14:30] 수정 삭제  
  난위도가 뭡니까;; 난이도죠.. 그리고 질환에 난이도가 수식되는게 맞나요? 치료나 수술의 난이도가 높은 질환이 고난이도란 말인건가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