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BAFF 단백질 차단, 이식편대숙주질환 치료 효과

여의도성모병원 전영우 교수팀, 림프종·혈액암 동종조혈모세포이식 후 합병증 새 치료방향 제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3/11/16 [08:59]

BAFF 단백질 차단, 이식편대숙주질환 치료 효과

여의도성모병원 전영우 교수팀, 림프종·혈액암 동종조혈모세포이식 후 합병증 새 치료방향 제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3/11/16 [08:59]

▲ 전영우 교수                                           조석구 교수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동종조혈모세포이식 후 발생하는 급성 및 만성 이식편대숙주질환의 새로운 치료방향을 제시했다.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림프종센터 혈액내과 전영우 교수팀(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조석구)은 BAFF(B-cell activating factor) 단백질이 이식편대숙주질환 발생과 진행에 관여한다는 것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BAFF는 B세포라는 면역세포의 활성화와 생존에 도움을 주는 단백질이다. B세포는 생체 면역시스템이 감염과 질병으로부터 보호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전 교수팀은 급성 및 만성 이식편대숙주질환의 경우 BAFF가 과하게 발현되면서 B세포가 과도하게 활성화돼 이식받은 면역세포가 환자의 몸을 공격하는 기전을 확인했다.

 

이에 BAFF 억제제를 사용해 차단한 결과, 이식편대숙주질환을 유발하는 T세포와 B세포의 균형이 회복되고 급성 및 만성 이식편대숙주질환 증상이 완화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만성 보다는 급성 이식편대숙주질환 환자들의 혈액에서 BAFF 수준이 높았으며, BAFF 억제제 투여시 이식편대숙주질환이 해소된 것을 확인했다.

 

전영우 교수(제1저자)는 “이번 연구는 이식편대숙주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있어서 BAFF 차단이 키포인트임을 입증한 것으로 향후 추가적인 치료 대한 기전을 제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혈액 및 면역학 분야 권위지인 프론티어스인이뮤놀로지(Frontiers in Immunology, IF 7.3) 2022년 12월호에 게재됐다.

 

한편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은 백혈병이나 림프종과 같은 악성 혈액질환을 치료하는 대표적인 방법으로 이식편대숙주질환(GVHD)은 동종조혈모세포 이식을 받은 환자에게 자주 발생하는 이식 후 주요 합병증이다.

 

이는 이식받은 면역세포가 환자의 몸을 공격하는 것으로, 급성이나 만성으로 나타난다. 무엇보다 숙주질환으로 이환되었을때 삶의 질이 저하되거나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