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웅제약, 엔블로 등 중국 진출 속도 붙는다

국제수입박람회서 중 의약품수출기업 메헤코와 업무협약 체결 “전 제품 中 진출 기회” 활짝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11/15 [23:04]

대웅제약, 엔블로 등 중국 진출 속도 붙는다

국제수입박람회서 중 의약품수출기업 메헤코와 업무협약 체결 “전 제품 中 진출 기회” 활짝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11/15 [23:04]

▲ 대웅제약이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서 현지 대표 의약품 수출입 전문 기업 메헤코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후생신보】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중국의 의약품 수출입 전문기업 메헤코 인터내셔널(이하 메헤코)과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대웅제약은 자체 개발 신약을 포함한 전 품목의 중국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두 회사 간 업무 협약은 지난 6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제 6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서 진행됐다. 대웅제약 측에서는 김도영 글로벌개발센터장, 메헤코 측에서는 홍쟈칭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대웅제약은 앞서 지난 8월 메헤코와 중국 요녕 공장에서 생산하는 현지 의약품 뉴란타(제산제)에 대한 중국 전역 유통과 판매 총판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업무 협약은 뉴란타 유통 계약 후 3개월 만이다.

 

메헤코는 의약품 수출입을 전문으로 하는 중국 내 첫 기업이다. 중국 내외의 60개 이상 대형 의료 그룹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으며 2만개 이상 의료 기관에 의약품 및 의료기기 등 다양한 제품 분야에 대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자체 개발 신약을 포함,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전체 품목들에 대한 중국 수출을 본격적으로 타진할 수 있게 됐다.

 

대웅-메헤코 간 협약 체결식이 열린 국제수입박람회(CIIE)는 지난 5일 중국 상하이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로 여섯 번째 행사인 중국 국제수입박람회(CIIE)는 다양한 제품들의 ‘수입’을 장려하는 차원에서 기획된 중국의 국가 차원 박람회다. 이번 박람회에는 150여개국에서 3,400여 개 기업이 참가했다. 우리나라에선 총 212개 기업이 참여했고 제약기업으로는 대웅제약이 유일했다. 

 

김도영 대웅제약 글로벌개발센터장은 “이번 업무 협약은 중국 내 현지 생산 의약품의 유통으로 시작한 파트너십이 한국에서 생산하고 있는 전 품목의 중국 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대한 점에서 고무적”이라며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중국 내수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 2030년까지 신약 매출 1조 원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