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현대바이오 ‘제프티’, 살인진드기 감염증 치료 가능

감염학회․앙균요법학회서 효과 확인 결과 발표…범용 항바이러스제 재확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11/06 [15:09]

현대바이오 ‘제프티’, 살인진드기 감염증 치료 가능

감염학회․앙균요법학회서 효과 확인 결과 발표…범용 항바이러스제 재확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11/06 [15:09]

【후생신보】코로나19 치료제로의 ‘긴급사용승인’ 요구가 빗발치고 있는 ‘제프티’. 제프티 살인진드기 감염증 치료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결과는 최근 진행된 관련 학회에서 발표, 이목을 집중시켰다.

 

연세대 의대 감염내과(최준용 교수) 연구팀은 지난 2일 열린 2023 대한감염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세포실험모델에서 CP-COV03(제프티)의 SFTS(살인진드기)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 발표를 통해 “제프티가 SFTS에 치료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세포실험을 통해 'SFTS 바이러스 증식을 50% 억제하는데 필요한 니클로사마이드 농도'(IC50)가 0.125μM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 농도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니클로사마이드의 IC50값(0.28μM)의 절반 정도에 해당된다.

 

SFTS는 고열, 혈소판 감소, 구토, 백혈구 감소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중증의 경우 근육 떨림, 혼동, 혼수 등 신경계 증상이 발현돼 질병관리청이 제3급으로 지정한 감염병이다. 한국, 중국, 일본, 파키스탄, 베트남, 대만, 태국, 미얀마 등 아시아에서 주로 발생하며, 진드기에 의해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SFTS는 치사율이 높은 감염병임에도 불구, 현재 이에 대한 백신과 치료제가 없다.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작년 미국 모더나사와 SFTS 백신개발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했으나, 현재까지 백신 개발을 하지 못했다.

 

제프티는 세포가 세포 내에 침투한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새로운 기전의 '범용 항바이러스제'로, 원천기술인 약물전달 특허기술(DDS)로 니클로사마이드의 낮은 흡수율과 짧은 혈중농도 유지시간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제프티의 주성분인 니클로사마이드는 그동안 국제적인 학술지들을 통해 코로나19, 사스, 메르스, 에볼라, 뎅기열, 지카 바이러스 등 15계열 32종의 바이러스 질환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니클로사마이드가 SFTS에 효능이 있다는 것은 이번 시험에서 처음 밝혀진 것이다.

 

제프티가 SFTS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연세대 의대 감염내과 연구팀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SFTS에 대한 제프티의 연구자임상시험'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바이오, 제프티, 감염학회, 살인진드기, 최준용 교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