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앙대병원 정형외과 김성환 교수, 국제정형외과학회 학술장려상 수상

‘전방십자인대 손상에서 위험 요소 분석 모델의 임상 적용’ 논문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1/06 [09:31]

중앙대병원 정형외과 김성환 교수, 국제정형외과학회 학술장려상 수상

‘전방십자인대 손상에서 위험 요소 분석 모델의 임상 적용’ 논문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11/06 [09:31]

【후생신보】 김성현 중앙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10월 13일에 열린 대한정형외과학회 제67차 국제학술대회에서 ‘SICOT '93 Seoul 학술장려상’을 수상했다.

 

SICOT '93 학술상은 정형외과 분야 세계 최대 학회인 SICOT(Societe Internationale de Chirurgle Orthopaedique at de Traumatologle)가 1993년부터 국제 학술지에 게재된 대한정형외과학회 회원들의 논문을 심사해 수여하는 상으로, 그해 발표된 논문의 학술적 기여도를 평가해 학술상을 수여하고 있다.

 

김성환 교수는 ‘전방십자인대 손상에서 램프(Ramp) 병변 위험 요소 분석 머신 러닝 모델의 임상적 적용(The Clinical Application of Machine Learning Models for Risk Analysis of Ramp Lesions in Anterior Cruciate Ligament Injuries)'이란 연구 논문으로 학술장려상을 수상했다.

 

이 논문은 최근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MRI 등 영상검사에서 놓치기 쉬운 전방십자인대 환자의 동반 손상 중 하나인 반월연골판의 후각부 파열을 찾는데 적용, 수술 전 정확한 진단으로 환자를 치료할 수 있다는 내용으로 세계적인 국제 학술지 AJSM(The 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게재됐다.

 

중앙대병원 정형외과 김성환 교수는 “전방십자인대 손상 환자에서 잘 동반되는 내측 반월연골판의 후각부 파열을 미리 진단함으로써, 관절염 및 통증 등 합병증을 줄일 수 있다”며, “인공지능을 임상 현장에 적용해 수술 결과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성환 교수는 대한정형외과학회 ‘최우수논문상’과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십자인대 재건술, 반월연골판 질환의 관절경 치료, 인공 슬관절 치환술 및 절골술 등 슬관절 질환에 대한 환자 치료와 우수한 연구로 의학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앙대병원, 정형외과학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