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코로나19 신규 백신접종, 접종 시작 7일 만에 100만 명 참여

’23-’24절기 코로나19 백신접종, 작년 동기간 접종률 대비 4.0배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0/26 [09:32]

코로나19 신규 백신접종, 접종 시작 7일 만에 100만 명 참여

’23-’24절기 코로나19 백신접종, 작년 동기간 접종률 대비 4.0배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10/26 [09:32]

【후생신보】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은 ’23-’24절기 코로나19 백신접종 추진계획(9.26. 발표)에 따라, 10월 19일부터 65세 이상 어르신 등 고위험군의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접종 7일차인 10월 25일 18시 기준, 65세 이상 누적 접종자는 1,056,292명이며, 누적 접종률은 10.8%로, 작년 동기간 접종률(2.7%)의 4배에 달한다.

 

또한, 65세 이상 접종자 중 43.8%가 인플루엔자 백신과 동시접종을 하였고, 특히 인플루엔자 백신과 접종 시작일이 동일(10.19.)했던 65-69세의 동시접종률은 80.1%에 달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올해부터 연1회 접종으로 전환하여 고위험군의 접종피로감을 해소하고, ▲예약 없이 의료기관에 방문하여 바로 접종하실 수 있도록 당일접종 중심의 접종을 시행하였으며, ▲한 번의 의료기관 방문으로 두 백신을 함께 접종받으실 수 있도록 코로나19 및 인플루엔자 백신의 동시접종을 권고한 것을 높은 접종추이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

 

한편, 10월 3주(10.15.-10.21.) 코로나19 신규 양성자 7,348명 중 65세 이상 고령층의 비중은 30.5%(2,241명)로, 고위험군의 감염이 지속적으로 높게 나타난다고 밝히며 코로나19 감염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감염 후에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면역이 감소하므로 고위험군의 중증·사망 예방을 위해 신규백신의 적기 접종을 권고하고 있으며, 해당 백신은 현재 유행하는 변이인 EG.5(10.3주 검출률 44.1%)에도 효과가 충분히 발현되는 것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겨울철 재유행 시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미리 백신을 접종하면 입원과 사망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으므로, 어르신들은 꼭 신규백신 무료접종에 참여해주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질병관리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