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메디톡스, ‘뉴럭스’로 중국 톡신 시장 재진출 추진

‘메디톡신’ 수입의약품 등록 신청 철회…빠른 진출 위해 다수 제약사와 논의 착수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10/24 [20:52]

메디톡스, ‘뉴럭스’로 중국 톡신 시장 재진출 추진

‘메디톡신’ 수입의약품 등록 신청 철회…빠른 진출 위해 다수 제약사와 논의 착수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10/24 [20:52]

【후생신보】바이오제약기업 메디톡스(대표 정현호)가 지난 2018년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에 신청한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의 수입의약품 등록 신청을 철회했다고 24일 밝혔다.

 

대신 메디톡스는, 계열사 뉴메코가 개발한 차세대 톡신 제제 ‘뉴럭스’로 중국 진출을 본격 추진한다고 이날 덧붙였다.

 

메디톡스의 이 같은 결정은 향후 성장성을 감안했을 때 최신 제조공정을 적용한 차세대 보툴리눔 톡신 제제 ‘뉴럭스’로 진출하는 게 기존 전략보다 우의에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메디톡스는 오창 1공장 대비 생산 규모가 수배 이상인 오송 3공장에서 국내 허가를 획득한 차세대 톡신 제제 뉴럭스의 대량 생산에 착수한 상태다. 무엇보다 빠른 중국 진출을 위해 해외 다수 제약사와 논의도 시작했다고 메디톡스는 밝혔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뉴럭스의 중국 진출 결정은 메디톡스가 글로벌 톡신 시장을 성공적으로 공략하기 위한 전략적 결단”이라며, “시장 대응에 있어 보다 안정적인 글로벌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말했다.

 

덧붙여, “뉴메코가 최신 제조공정을 적용하여 개발한 차세대 톡신 제제 뉴럭스가 중국시장에 하루 빨리 진출할 수 있도록 다수 제약사와 논의 중이며, 협상에 박차를 가해 가시적 성과를 도출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메디톡스, 뉴럭스, 메디톡신, 뉴메코, 보툴리눔 톡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