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스트라 솔리리스, 한국인 PNH 장기 효과 확인

10년 리얼월드 연구결과 내놔…96.3% 증상 개선․5년 생존율 96.2% 달해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10/19 [10:31]

아스트라 솔리리스, 한국인 PNH 장기 효과 확인

10년 리얼월드 연구결과 내놔…96.3% 증상 개선․5년 생존율 96.2% 달해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10/19 [10:31]

【후생신보】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 치료제 솔리리스의 한국인 환자 대상 장기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 데이터가 나왔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이사 사장 김상표)는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PNH)’ 치료제 솔리리스 주(성분명: 에쿨리주맙)가 한국인 PNH 환자 대상 10년 후향적 리얼월드 연구를 통해 장기 유효성 및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연구결과는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데이터를 바탕으로 2009년 12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총 10년간 국내 14개 의료기관에서 솔리리스로 치료받은 성인 PNH 환자 80명을 대상으로 솔리리스 치료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 후향적, 다기관 관찰 연구다.

 

1차 평가 변수는 혈관 내 용혈(IVH), 질환 관련 합병증 및 임상적 증상 발생, 빈혈 중등도 및 마지막 추적 관찰에서의 합병증 개선, 임상 양상 등 약물 유효성에 대한 연구자 평가였다.

 

연구 결과, 환자들은 치료 이전에 심각한 증상을 경험했음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추적 관찰 시점에서의 약물 유효성 평가에서 환자 96.3%가 솔리리스 치료로 증상이 개선된 것으로 평가됐다. 솔리리스 치료를 통한 5년 전체 생존율은 96.2%에 달해 증상 없이 장기간 생존 가능성을 확인했다.i

 

또한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의 주요 평가 지표인 혈관 내 용혈 정도를 나타내는 젖산탈수소효소(LDH) 수치의 경우, 솔리리스 치료 6개월 시점부터 95% 이상의 환자가 정상 상한치의 1.5배 이하로 개선되었으며 이 개선 효과는 약 8년 시점까지 유지되었다.

 

안전성 평가 결과, 절반 이상의 환자(55.7%)가 치료 기간 동안 혈전색전증, 폐고혈압, 신부전 등 합병증을 보고하지 않았다. 치료 기간동안 솔리리스 치료 반응 부족이나 반응 소실로 인해 치료를 중단한 사례도 보고되지 않아 장기 치료에도 양호한 내약성을 보였다. 2명의 사망 사건이 보고되었지만 치료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간주된다.

 

김철웅 한국아스트라제네카 희귀질환 사업부 전무는 “올해 급여 및 출시 10주년을 맞은 솔리리스가 이번 연구를 통해 실제 국내 진료 현장에서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 환자 대상으로 장기간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했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솔리리스는 2010년에 허가된 국내 최초의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 치료제로서 C5 단백질과 결합해 신경계 말단에서 일어나는 보체 연쇄 반응을 억제하는 보체 억제제다.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 적응증에 2012년 10월부터 보험 급여 적용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솔리리스, 아스트라제네카,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 대한의학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