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원제약, ‘콜대원‘ 증상별 컬러 강조한 TV 광고 온에어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09/06 [10:04]

대원제약, ‘콜대원‘ 증상별 컬러 강조한 TV 광고 온에어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09/06 [10:04]

【후생신보】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이 짜 먹는 감기약 ‘콜대원’의 새로운 TV 및 온라인 광고 시리즈를 선보였다고 6일 밝혔다.

 

광고에는 지난해에 이어 콜대원의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1,000만 배우 박지환이 출연했다. 콜대원은 ‘어른부터 아이까지’, ‘증상별로 색다르게’라는 카피와 함께 모든 연령이 복약할 수 있다는 점과 증상에 따른 다양한 제품이 준비돼 있다는 것을 재치 있게 풀어냈다.

 

특히, 이번 광고에서는 증상과 제품의 색깔을 강조함으로써 소비자가 보다 쉽게 제품을 인식하도록 했다. 기침·가래·인후통 등에는 파란색 콜대원으로, 콧물·코막힘·재채기 등에는 초록색 콜대원으로, 두통·오한·몸살 등에는 빨간색 콜대원으로 맞춤형 처방이 가능하다는 것을 강조했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감기와 같은 질환은 증상에 알맞게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증상별로 색이 다른 제품의 특징을 강조함으로써 소비자가 쉽게 기억하고 증상이 빠르게 완화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콜대원은 짜 먹는 감기약의 복용편의성을 전면에 내세우며 일반의약품 시장에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지난해 콜대원은 23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성장액 규모로는 전년 대비 168억 원 성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원제약, 콜대원, 배우 박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