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메디톡스, ‘메디톡신’ 3년만 태국 수출 재개

메디톡신 판매 ‘승인’ 획득…합작법인 셀레스테 오는 9월부터 본격 수출 시작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09/04 [14:10]

메디톡스, ‘메디톡신’ 3년만 태국 수출 재개

메디톡신 판매 ‘승인’ 획득…합작법인 셀레스테 오는 9월부터 본격 수출 시작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09/04 [14:10]

▲태국 방콕 시암 켐핀스키 호텔에서 진행된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 재런칭 행사에서 모델로 피부과 서구일 원장이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후생신보】글로벌 바이오제약기업 메디톡스(대표 정현호)가 최근 태국식품의약품청(TFDA)로부터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의 판매 승인을 획득, 수출을 본격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연매출 100억 원을 넘으며 태국 1등 톡신 제제로 자리매김했던 메디톡신이 다시 태국 시장에 출시와 함께 현지 합작법인 메디셀레스(MedyCeles)는 대대적 마케팅을 통한 시장 탈환을 예고했다.

 

지난달에는 태국 방콕 시암 켐핀스키 호텔에서 ‘뉴로녹스(Neuronox)’의 재런칭을 앞둔 대규모 기념행사도 개최하며, 메디톡신의 태국 복귀를 공식 축하하는 자리도 가졌다.

 

메디셀레스는 메디톡스가 미용전문유통업체 ‘셀레스테’와 2017년 현지에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메디톡신이 2013년부터 태국 1위 톡신 제제로 올라서고, 2018년 진출한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가 태국 시장에서 60%이상의 점유율을 유지하며 독보적인 제품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메디셀레스가 보유한 강력한 영업력과 공급망이 있었다.

 

메디톡스 주희석 부사장은 “메디톡신의 태국 판매 재개로 동남아시장 공략에 한층 힘을 얻게 됐다”며, “연간 100억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던 태국 시장의 매출 회복에 전사 역량을 집중하여 빠른 성과를 보이겠다”고 말했다.

 

메디셀레스 관계자는 “메디톡신이 태국에서 다시 판매를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지난달 진행한 대규모 재런칭 행사와 함께 여러 마케팅 프로모션을 준비했고, 태국 필러 시장에서 독보적 1등 제품인 뉴라미스와 연계한 영업 전략을 선보일 예정인 만큼 메디톡신의 시장점유율 회복도 시간문제 일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메디톡스, 뉴로녹스, 보툴리눔 톡신, 메디셀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