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부민병원, 차별화된 진료 제공 ‘앞장’

뇌전증 권위자 박성호 교수 진료 시작…순환기내과 박수건·정형외과 홍경호 과장도 영입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3/08/17 [14:17]

서울부민병원, 차별화된 진료 제공 ‘앞장’

뇌전증 권위자 박성호 교수 진료 시작…순환기내과 박수건·정형외과 홍경호 과장도 영입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3/08/17 [14:17]

▲ (왼쪽부터) 순환기내과 박수건 과장, 신경과 박성호 과장, 정형외과 홍경호 과장.


【후생신보】  서울부민병원이 순환기내과, 신경과, 정형외과 분야 권위자들을 영입하는 등 차별화된 진료 제공에 앞장서고 있다.

 

서울부민병원(병원장 하용찬)은 뇌전증 권위자인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박성호 교수가 9월 1일부터 진료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또한 고혈압, 고지혈증, 부정맥, 심혈관 및 말초혈관질환 중재적시술 전문인 순환기내과 박수건 과장과 스포츠의학 전문가인 정형외과 홍경호 과장도 합류한다.

 

먼저 박성호 교수는 ‘간질’로 불리는 뇌전증, 안면마비, 두통분야의 전문가로 특히 환자 안위를 가장 높은 가치로 여겨 ‘환자 중심의 진료와 협진체계’를 추구해 왔다.

 

대한두통학회 및 대한뇌전증학회 상임이사, 대한신경과학회 총무이사, 대한임상신경생리학회 회장, 대한신경과학회 교과서편찬위원장, 대한안신경의학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이어 순환기내과 박수건 과장은 삼성서울병원 전임의를 거쳐 희명병원 심혈관센터 진료과장을 역임했고, 고혈압, 고지혈증, 부정맥, 심혈관 및 말초혈관질환 중재적시술 등을 전문으로 본다.

 

또한 정형외과 홍경호 과장은 네온정형외과 과장 및 서울척병원 관절센터 원장을 역임했으며 어깨․팔꿈치 질환, 관절경수술, 스포츠 손상, 손목 및 수부 질환을 중심으로 치료에 나선다. 특히 프로야구팀 두산베어스 공식 필드 닥터로 지정된 스포츠의학 분야의 전문가다.

 

한편 하용찬 병원장은 “대학병원 교수 등 명망 있는 의료진 영입으로 더욱 효율적이고 전문화된 진료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질 높은 의료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