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복지부 잼버리 참가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관내 지정병원 운영

관내 지정병원 운영, 숙소별 보건담당자 지정, 중증 환자 발생 시 이송체계 확보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8/08 [15:46]

복지부 잼버리 참가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관내 지정병원 운영

관내 지정병원 운영, 숙소별 보건담당자 지정, 중증 환자 발생 시 이송체계 확보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08/08 [15:46]

【후생신보】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8일 오전 11시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 주재로 시·도 보건국장 회의를 개최해, 잼버리 새만금 야영지 조기 퇴영에 따른 지방자치단체 의료 체계 준비 현황을 점검하고 지자체, 조직위, 복지부 간 협조 필요사항을 논의했다.

 

보건복지부는 잼버리 참가자들이 8개 지자체로 분산 배치됨에 따라 관할 지자체에  관내 지정병원 운영,  숙소별 보건 담당자 지정,  경증 환자에 대한 이동 수단 확보와  중상자 발생 시 응급 이송체계 마련을 당부하는 한편, 대규모 참가자가 수용되는 일부 시설에는 필요시 상주 의료인력 배치를 지원하기로 하였다.

 

보건복지부는 각 지자체가 갑작스럽게 대규모 참가자 숙박시설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의료지원 체계 마련에 어려움이 없는지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대회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대회 참가자가 안전하게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조직위, 지자체가 노력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박민수 제2차관은 “보건복지부는 잼버리 참가자 마지막 한 명까지 안전하게 대회를 즐기고 귀국할 수 있도록 잼버리 조직위원회, 지방자치단체, 지역병원 및 보건소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여 참가자의 건강과 안전 보호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잼버리, 보건복지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