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30~40대 젊은 층 노리는 ‘대장암’ 대부분 수술로 완치 가능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8/08 [10:54]

30~40대 젊은 층 노리는 ‘대장암’ 대부분 수술로 완치 가능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08/08 [10:54]

【후생신보】 3년전 어벤져스의 블랙팬서 ‘채드윅 보스만’이 40대 초반의 젊은 나이에 대장암으로 세상을 떠나 팬들의 아쉬움을 더한 적이 있다. 대장암은 초기 증상이 거의 없어서 치료가 늦어지면 회복이 힘든 치명적인 질병이다.

 

최근 발병이 늘고 있는 30~40대 젊은 층은 대장암 정기 검진의 필요성을 잘 못 느껴 대장암 예방과 대비가 소홀할 수 밖에 없다.

 

세계보건기구(WHO)산하 국제 암 연구소에 다르면 세계184개국 가운데 우리나라의 대장암 발생률은 세계1위이다. 특히 국제 의학 저널 랜싯(Lancet)의 논문에 따르면 우리나라 50세 미만 젊은층 성인의 대장암 발병률이 인구 10만명당 12.9% 로 세계에서 가장 높게 나왔다.

 

젊은층은 육류와 인스턴트 가공식품을 많이 섭취하는 세대로 암으로 발전하는 대장용종과 염증성 장질환 등 대장질환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인데 최근 미국은 검사 권고 나이를 45세까지 낮추었다. 국내에서도 50세 이하의 젊은 층부터 대장질환 검진을 시행해야 된다는 의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50세 이상에서 분별 잠혈검사로 대장암을 진단하고 있다. 잠혈검사로 이상이 발생하면 바로 대장내시경 검사로 암 여부에 대한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다. 암 가족력이 있으면 젊은 나이 때부터 검진이 필요하며 가능한 정기적인 대장내시경 검사를 권고하고 있다.

 

대장은 소화기관 마지막에 위치해 있는 장기로 음식물이 위와 십이지장 소장을 거쳐 마지막으로 대장에 이르게 되는데 그 마지막 부분에 있는 대장에 발생하는 암을 대장암이라고 한다.

 

대장은 크게 결장과 직장으로 분류하는데 결장암 또는 직장암이라고 하는 것도 모두 이 대장암에 포함되어 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손정탁 외과 전문의는 “초기 대장암은 증상이 없는 것이 특징으로 증상이 없어도 눈에 띄지 않는 장출혈로 인해 빈혈과 어지럼증이 생기며 식욕부진과 체중감소가 동반될 수 있다”며 “암이 더 진행된 경우 복통과 변이 가늘어 지거나 혈변이 발생한다” 고 설명했다.

 

손 전문의는 “항문 출혈이 있을 경우, 단순 항문질환인지, 대장 종양의 원인인지 꼭 진료 받고 확인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런 증상들은 상당히 대장암이 진행된 상황에만 나타난다. 40세 이상 성인에게 배변 습관의 변화와 혈변, 빈혈이 발생한다면 병원 대장 검사를 꼭 받아야 한다. 또한 대장암은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아 대장내시경 등 조기 검사를 통한 발견이 매우 중요하다.

 

암의 확진은 대장내시경 검사를 통한 조직검사로 암세포를 발견해야 가능하다. 대부분 대장암은 조기 증상이 거의 없더라도 50세 이상 성인은 누구나 검진을 하는 것이 좋다.

 

대장암 진단 후에는 복부와 흉부CT로 암의 전이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CT검사 결과에서 대장암의 절제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절제가 가능하다면 수술을 진행하게 된다.

 

추가로 직장암은 직장MRI검사가 필요한데 검사결과 직장암의 국소 진행 정도를 확인하여 수술 전 항암 방사선 치료가 필요한지를  판단하게 된다.

 

손정탁 전문의는 “대장암 치료는 대장암의 병기에 따라 달라지는데 조기암은 내시경으로 절제가 가능할 수 있지만 암이 대장의 점막하층을 침범했을 때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고 수술은 암 발생 부위인 대장 뿐 아니라 암의 이동 경로인 임파절까지 완전 절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전했다.

 

최근 수술적 치료는 모두 복강경으로 시행하고 있어서 상처의 크기도 작아졌고 통증도 많이 감소해 수술 다음 날부터 거동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이 빠르다. 또한 수술 후 조직검사 결과에 따라 병기를 결정하고 다학제 진료로 항암치료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외래 환자 중 대장암을 진단 받고 쉽게 치료를 포기하는 분들이 많다. 대장암 대부분은 수술적 치료로 완치가 가능하다. 수술적 치료가 불가능한 경우가 아니라면 의사와 상의 하에 반드시 수술적 치료를 하는 것이 재발률도 낮추고 완치 되는데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장암, 양지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