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간무협 전국 임원, 휴일 마다하고 잼버리 참가자 건강 지킴 활동 참여

“참가자 건강 수호 및 건강지원으로 원활한 현장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8/07 [15:01]

간무협 전국 임원, 휴일 마다하고 잼버리 참가자 건강 지킴 활동 참여

“참가자 건강 수호 및 건강지원으로 원활한 현장 운영에 최선을 다할 것”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3/08/07 [15:01]

【후생신보】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2023년 세계 잼버리대회’ 현장에서 온열질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국민 건강지킴이로 50년간 활약해온 간호조무사 역시 휴일도 마다한 채 무더위 속에서 참가자 건강 수호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5일부터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곽지연, 이하 간무협)가 ‘2023년 제25회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현장에서 참가자 건강 수호를 위한 의료지원 활동에 동참했다. 

 

간무협 임직원으로 구성된 긴급 의료지원 봉사단은 5일 현장으로 급파되어 대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와 함께 더위에 지친 참가자 건강을 체크하고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간무협 의료지원 봉사단은 ‘2023 세계 잼버리대회’ 현장 웰컴센터에서 벌레물림, 온열질환, 더위에 의한 체력저하 등 건강 이상 증세를 보이는 참가자에게 간단한 문진체크, 활력징후 확인 등을 실시한 후 현장에 함께 참가한 의사에게 인계하고 있다. 

 

현장에서는 더위로 인한 온열질환자가 대부분인 가운데 내과, 피부과, 이비인후과, 정형외과 등 일 평균 100여 명의 참가자들이 증상호소 및 진료 상담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간무협과 의협, 약사회는 잼버리 긴급의료지원단으로서 협력하며 이들 환자에 대한 진료상담 및 진료 보조 업무를 전개하고 있다.

 

간무협 곽지연 회장은 5일 잼버리 현장에서 참가자 건강 체크를 직접 지원하면서 “세계적 행사에 참여한 참가자들이 더위로 인해 건강 상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잼버리 행사가 끝나고 돌아갈 때 참가자들이 ‘더웠지만 한국의 보건의료진이 있어 편하게 대회를 마치고 간다’고 얘기할 수 있도록 참가자 건강 수호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간무협은 오는 12일 ‘2023 세계 잼버리대회’가 마무리될 때까지 전국 각지의 임원과 전북지역 회원을 중심으로 의료지원 활동에 참여한다. 

 

아울러 현장 운영이나 상황에 따라 인력 지원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 되는 경우 전국 회원을 대상으로 잼버리 현장 참가자 건강 수호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간무협, 간호조무사, 잼버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